유엔참전국 튀르키예와 함께 '자전거 동맹길' 달린다

국가보훈처, 6·25전쟁 정전 70주년 맞이 행사... 경기 용인 일대 22km 구간

등록 2023.03.30 10:28수정 2023.03.30 10:28
0
원고료로 응원
a

튀르키예 자전거 동맹 길(로드) 세부 코스 ⓒ 국가보훈처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맞아 '유엔참전국 자전거 동맹 길(로드)' 첫 행사가 4월 1일 용인특례시 일원에서 열린다. 이 행사는 유엔참전국의 주요 전적지를 국가보훈처장과 참전국 대사 및 자치단체장, 자전거 동호인들이 함께 자전거로 달리는 행사이다.

국가보훈처는 30일 "박민식 국가보훈처장과 살리무랏 타메르 주한 튀르키예 대사,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윤영균 용인특례시의회 의장, 김진익 55사단장, 전국 자전거 동호인 등 100여 명이 함께하는 유엔참전국 자전거 동맹길(로드)-튀르키예 행사를 오는 4월 1일 오후 2시, 용인특례시청 잔디광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맞아 유엔참전의 의미를 기리고 유엔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감사를 표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그 첫 행사 국가로는 22개 유엔참전국 중 4번째로 많은 병력을 파병한 튀르키예가 선정됐다.

튀르키예는 6・25전쟁이 발발하자 유엔군의 일원으로 연인원 21,212명의 육군을 파병하였으며, 2,365명의 인명피해(전사 996명, 부상 1,155명, 포로 244명)를 입었다.

동맹길(로드) 행사는 개막식 – 자전거 행진 – 튀르키예의 길 안내판 제막식 순으로 진행된다.

개막식은 지난 2월 발생한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튀르키예의 재건을 기원하는 '튀르키예를 위해 기도합시다(Pray for Türkiye)'를 주제로 열리며 6・25전쟁 당시 튀르키예 군과 전쟁고아 어린이의 인연과 재회를 담은 영화 '아일라'의 실제 주인공으로 많은 감동을 주었던 김은자 할머니(76세)의 영상 편지와 함께 지진피해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개막식이 끝나면 주요 내빈들과 참가자들이 출발선에 도열하여 자전거 행진에 나선다. 용인동부경찰서의 교통통제 지원을 받아 용인특례시청에서 양지나들목(IC)까지 왕복 22km 거리의 중부대로를 박민식 처장과 자전거 동호인들이 함께 달릴 예정이다.

이날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는 '튀르키예의 길' 조형물과 안내판 제막식이 예정되어 있다. 6·25전쟁 당시 튀르키예 군이 중공군과의 백병전에서 대승을 거두었던 김량장리 전투가 있었던 김량장동 통일공원에서 자전거 행렬을 멈추고 김량장동 일대의 자전거 도로를 '튀르키예의 길'로 명명하는 영문 튀르키예(TÜRKIYE) 글자 조형물과 안내판 제막식을 갖는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이번 자전거 동맹로드 행사를 통해 우리 국민들이 유엔참전국에 대한 감사와 정전 70주년의 의미를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유엔참전으로 맺어진 인연은 우리 보훈외교의 큰 자산으로, 참전국과의 연대 강화를 위해 7월까지 더 많은 참전국과 동맹길 행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튀르키예 #자전거 #국가보훈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추석 돈봉투, 가시나야 그기 니 돈이 아닌 기라
  2. 2 1년 만에 왕관 쓴 윤석열 대통령
  3. 3 해병대 수사관들은 지금 처절하게 싸우고 있다
  4. 4 명절 단골 예능 '아육대'는 왜 자취를 감춘 걸까
  5. 5 '민주당 천하'이던 수도권... 2024년 4월 어디로 바람 부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