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일 어민단체장, 기시다 면전서 "오염수 방류 반대 입장 안 변해"

일 총리, 총리관저서 어업단체들에 "방류 이해 부탁"... 어민들 "수십년 방류, 불안하다"

등록 2023.08.21 17:37수정 2023.08.21 18:04
31
원고료로 응원
a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023년 8월 21일 일본 도쿄 총리실에서 사카모토 마사노부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과의 회담에 참석해 있다. ⓒ 로이터=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를 앞두고 어민 단체장을 만났지만, 이해를 얻는 데에는 실패했다.

기시다 총리는 21일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전어련) 사카모토 마사노부 회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기시다 총리는 "향후 수십 년에 걸쳐 어업자가 안심하고 생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책을 계속 마련할 것을 책임있게 약속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리수 처분(해양 방류)에 대한 정부 방침을 이해해주길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또한 전어련의 어업자 지원 예산 요청에 대해선 "처리수 방류의 영향으로 필요한 예산에 대해서는 수산 예산과 별도로 확보해 정부 전체가 책임을 지겠다"라고도 강조했다. 

일본 어민 대표 "안정성 이해 깊어졌지만, 그래도 방류 반대"
 
a

사카모토 마사노부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 연합회장이 2023년 8월 21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회담하는 동안 발언하고 있다. ⓒ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일본 어민 단체장의 반대 입장은 단호했다. 사카모토 회장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종합 보고서로 처리수의 안전성에 대해 과학적인 이해는 깊어졌다"라면서도 "'반대한다'는 입장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라고 분명한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앞서 IAEA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이 국제 안전 기준에 부합한다는 결론을 담은 보고서를 내놓은 바 있다. 

다만 사카모토 회장은 "어업자의 생각과 입장에 의지한 정부의 자세와 안전성 대응으로 우리의 이해는 진행되고 있다"라면서 "정부가 수십 년이 지나도 모든 책임을 지겠다는 총리의 무거운 발언을 잘 받아들이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카모토 회장은 기시다 총리와의 면담에 앞서 원전 운영을 총괄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을 만난 자리에서도 "처리수의 안전성에 대한 이해가 깊어졌지만, 방류는 반대한다"라고 밝혔다. 

니시무라 경제산업상은 "후쿠시마 원전의 폐로를 추진하고, 후쿠시마의 부흥을 위해 처리수의 처분은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처리수의 처분을 완료할 때까지 전적인 책임을 지겠다"라고 호소했다. 

반면 사카모토 회장은 "처리수가 일단 방류되면 원전 폐로까지 수십 년에 걸쳐 방류된다는 점이 우려되고 불안하다"라며 "우리의 유일한 소망은 평온하게 어업을 계속해 나가는 것"이라고 거듭 오염수 해양 투기를 반대했다. 

앞서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2015년 후쿠시마현 어민들에게 '관계자의 이해 없이 처리수를 처분하지 않겠다'고 문서로 약속한 바 있다. 

일본 정부, "어업인 이해 없이 방류 안 한다" 약속했는데  
 
a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023년 8월 21일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사카모토 마사노부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장과 다른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소문 피해 대책에 300억 엔(한화 약 2771억 원), 어업 지원에 500억 엔(한화 약 4619억 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그러나 NHK방송은 "정부는 안전성 확보와 소문 피해 대책을 철저히 마련해 이해를 구하려고 하지만, 어업자들이 반대 입장을 누그러뜨리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처리수 방류에 따른 소문 피해에 대한 어업자의 우려가 뿌리 깊다"라며 "방류에 반대하는 중국이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규제하고 있어 어업 현장에 벌써 영향을 끼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도 "사카모토 회장이 반대 입장을 견지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가 관계자의 이해를 얻었다고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오염수 방류 일정에 대해 "관계 각료 회의를 개최해 안전성 확보, 소문 피해 대응 상황 등을 확인해서 논의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일본 언론은 기시다 총리가 이르면 22일 각료 회의에서 오염수 방류 개시 일정을 최종 결정하고, 8월 중 방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기시다 후미오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영국 뒤집은 한국발 보도, 기자는 망명... 미국은 극비로 묻었다
  2. 2 '서울의 봄' 정해인 실존인물 보려고, 서울현충원에 100명 모였다
  3. 3 전주시청 1층에 가보셨나요? 저는 정말 놀랐습니다
  4. 4 멧돼지 천국이 된 밭... 귀농 5년차의 한숨
  5. 5 외국 반도체업체의 뼈아픈 지적... 윤 대통령이 망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