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축사' 뒤 화려한 불꽃놀이..."고작, 저거 띄우겠다고 그 난리를"

[환경새뜸] 환경단체, '대백제전' 개막식 선전전... "공주보 수문을 열어라"

등록 2023.09.26 17:57수정 2023.11.10 12:47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TV] [환경새뜸] “고작, 저거 띄우겠다고 난리를 치렀다”...환경단체, ‘대백제전’ 개막식 선전전 ⓒ 김병기


"고작, 저거 띄우겠다고 그 난리를 치렀나!"

23일 저녁, 공주 금강교에서 강에 띄운 20여 개의 유등을 내려다보니 한숨 섞인 탄식이 저절로 터졌다. 시민들이 다리 위에서 찍은 사진의 배경은 대부분 금강 또는 금강신관공원에 설치된 화려한 조명과 대형 돔으로 만들어진 무대였다. 공산성 성곽 밑 금강에 장난감 병정처럼 띄운 유등은 금강교 위에 선 시민들의 눈에는 제대로 들어오지 않는듯했다. 그래서였다.

이날 저녁 7시경부터 시작된 '대백제전' 개막식에는 윤석열 대통령도 참석했다. 축사를 하는 윤 대통령의 얼굴이 대형 스크린에 비춰졌다. 이어 무대에 오른 가수들은 현란한 춤사위를 펼치며 노래를 불렀다. 공산성 앞 미르섬뿐만 아니라, 도로변도 인산인해였다. 지역에서 보기 드문 대규모 축제였다. 밤하늘을 배경으로 폭죽이 터졌다. 곳곳에서 탄성도 터졌다.

[대백제전] 대통령 '축사' 뒤 화려한 불꽃놀이... "죽음의 문화제 중단하라"

도로변에서 이를 안타깝게 지켜보는 사람들도 있었다. 지난 10일부터 6일간 공주보 인근 고마나루에서 농성한 환경운동가들이다. 행사 때 띄울 유등 설치를 위해 보 담수를 강행한 공주시와 환경부에 맞섰던 이들이다. 공무원들에 의해 농성천막은 처참하게 찢겼다. 그 자리에서 이들은 비박을 했고, 수위가 상승하자 물속에 뛰어들어 7시간 동안 '수중 농성'을 벌였다.

환경단체 활동가들이 이날 개막식 행사장에 틀어놓은 스피커에서는 이들이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던 경고방송이 흘러나왔다. 방송차량에서도 같은 내용의 경고음이 반복해서 터져 나왔다. 공주시가 고마나루 농성장 앞에서 환경운동가들에게 고문을 가하듯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크게 틀어놓았던 바로 이 내용이다.

"공주시에서 알려드립니다. 공주보 수문담수로 이곳은 곧 침수될 예정이오니, 즉시 대피하시기 바랍니다."

이들은 금강교 바로 옆 개막식 행사장 끝에 수중농성 당시 물속에 띄웠던 대형 현수막도 내걸었다.

"금강 생명 말살하는 죽음의 문화제를 중단하라! 공주보 마음대로 열고 닫는 환경부와 공주시를 규탄한다."

관련 기사
"5번째 거짓말... 윤 대통령도 참석한 '죽음의 축제' 중단" https://omn.kr/25s8a

#대백제전 #백제문화제 #공주보 
#대백제전 #백제문화제 #환경부 #고마나루 #환경새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저격한 '김주하 앵커'... 누리꾼들 "번지수 틀렸어요"
  2. 2 자승 스님이 '소신공양'? 스님들에게 물었더니...
  3. 3 "'준석이 도덕 없어' 인요한, 실언 아닐 것... 당원들 박장대소"
  4. 4 '서울의 봄', 윤석열 정부 떠오르는 몇 장면에 소름
  5. 5 장태완은 전두환의 라이벌? '서울의 봄' 사실과 허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