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전 국회의원들 '대전특별자치시 특별법' 발의

과학도시 대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토대.... 조승래 "균형발전 새 모델 제시 기대"

등록 2023.09.27 11:00수정 2023.09.27 11:00
0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4일 오전 한밭대학교 국제교류관에서 개최된 ‘대전특별자치시 특별법 제정 공청회’. 이날 공청회는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이 공동 주최했다. ⓒ 조승래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이 27일 대전특별자치시 특별법을 발의했다. 이는 대전을 명실상부한 과학도시로 만들기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움직임으로, 법안이 통과될 경우 대전시의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가 기대된다.

박범계, 박병석, 박영순, 이상민, 장철민, 조승래, 황운하 의원 등 7명의 대전 국회의원들은 27일 '대전특별자치시 특별법'을 발의했다고 이날 조승래 의원실은 밝혔다.

조 의원에 따르면, 대덕특구 50주년, 대전엑스포 30주년을 기념해 추진된 이번 법안은 크게 3가지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첫째는 연구개발특구법상 각종 규제완화 정책을 대전시 전체로 확대하는 것으로, 실증특례 제도와 법령정비 요청, 임시허가 제도 등 신기술을 실증하고 사업화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각종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골자다.

이를 통해 대전 전체를 과학기술 규제 프리존으로 만들어 신산업이 태동하고 육성되는 생태계를 만들자는 취지라는 것.

둘째는 인재 유치와 육성을 위한 교육제도 개선으로, 특별법에 국제학교 설립 및 외국인학교 입학 조건 완화 등 교육제도 관련 일부 권한을 대전시장 및 대전시 교육감에게 위임하여 글로벌 인재 유치를 위한 환경 조성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교육 여건이 개선된다면 자녀를 둔 여러 연구자, 전문가들이 비교적 쉽게 대전 정착을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대전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투자은행 설립근거를 마련해 벤처 투자 생태계 조성 및 선순환 구조 확립에 기여하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이번 특별법을 대표발의한 조승래 의원은 "대전특별자치시 특별법을 통해 지역이 스스로 지역 특성에 맞는 성장 동력을 만들고 중앙정부는 지역이 요구하는 맞춤형 정책을 지원함으로써 국토균형발전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특별법 성공이 대전 발전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 대한민국 국가경쟁력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는 만큼 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법안 통과를 위해서는 대전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한 목소리를 내야 하는 만큼 대전시와도 더욱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특별법 발의에는 대전지역 국회의원들 외에 강준현·서영석·이용빈·최종윤 의원도 함께 참여했다.
#대전특별자치시 #대전특별자치시특별법 #과학도시 #대전시 #대전국회의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주6일 10시간 일했는데 월급 110만원"... 현금 페이백 챙기는 원장님도
  2. 2 "엑스포 유치 실패 했으니 가덕도 신공항 건설 백지화해야"
  3. 3 '서울의 봄' 전두광의 감쪽같던 민머리, 이렇게 탄생했다
  4. 4 정치 경험 거의 없는 대통령이 또... 붕괴의 징조인가
  5. 5 막내딸의 눈물... '서울의 봄' 엔딩 자막 한 글자를 바꾸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