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지진으로 부모 잃은 아이들의 어머니가 되었어요

네팔에서 만난 메누카의 가슴으로 품은 아이들 이야기

등록 2024.07.10 13:56수정 2024.07.10 13:59
0
원고료로 응원
지난해, 21살 신예진은 ‘희망’이라는 꽃말의 데이지를 품고 2023년 2월 26일부터 2024년 2월 25일까지, 365일동안 전 세계 45개국을 여행했습니다. 여행하며 만난 ‘삶을 이유를 찾는 여정’을 <너의 데이지>를 통해 풀어나갑니다. ‘데이지(신예진)’가 지난 1년 동안 여행하며 만난 100명의 사람에게 ‘삶의 이유’를 묻는 연재 기사입니다. [기자말]
'우리를 방문하세요!' 여러분의 10달러는 네팔 아이들에게 희망이 됩니다.

여행자 커뮤니티 카우치 서핑을 통해 발견한 문구이다.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Hamro Sunaulo Sansar(아래 산사르 보육원)의 문구이다. 2016년 설립된 산사르 보육원의 문구를 보자마자 나는 갈 채비를 마친다. 카트만두 중심가에서 떨어진 산사르 보육원은 가파른 언덕과 울퉁불퉁한 비포장도로가 반긴다. 무거운 배낭과 함께 도착한 나에게 Menuka Koirala(이하 메누카)는 꼬마 아이와 손을 흔든다.
 
a 메누카(Menuka Koirala)와 그의 딸 메누카는 함로 수나울로 산사르 보육원 설립자이자, 지진으로 인해 피해받은 20명 아이들의 어머니이다.

메누카(Menuka Koirala)와 그의 딸 메누카는 함로 수나울로 산사르 보육원 설립자이자, 지진으로 인해 피해받은 20명 아이들의 어머니이다. ⓒ 신예진


보육원에 들어서니 20명의 아이는 새 손님맞이로 신이 났다. 구석에서 힐끔 쳐다보는 아이, 쫄래쫄래 옆을 지키는 아이, 내게 호기심 보이는 아이 등 저마다의 방식으로 나를 반겼다. 메누카도 순수하고 귀여운 아이들을 흐뭇하게 바라본다. 어느 정도 진정이 되었을까, 짜이 찻잔 사이로 메누카와 이야기를 시작한다. 나는 그에게 삶을 물었다. 푸근한 엄마 미소와 함께 메누카는 입을 열었다. 


2015년 네팔 대지진 이후, 집을 잃은 아이들을 품은 메누카

메누카는 1987년 카트만두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테레사 수녀 이야기를 읽으며 영향을 받은 그는 사회복지 활동을 즐겨 했다. 고등학교 졸업 후 호텔경영학 공부를 위해 싱가포르로 향했고, 남편을 만나 연애를 시작했다. 임신하고 비자 문제로 인해 2010년 네팔로 돌아온 그는 엄마가 되어 평온한 삶을 보냈다.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그에게 국가적 재난이 찾아왔다. 2015년, 카트만두 북서쪽으로 80km 떨어진 고르카에서 발원한 규모 7.8 강진이 발생했다. 1934년 이래 발생한 최악의 지진은 수많은 사상자와 이재민을 낳았다.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던 카트만두 사람들은 한순간에 무너진 집 앞에서 망연자실했다.

"아이들 대부분은 대지진으로 인해 부모를 잃었어요. 지진 이후 아동 인신매매 문제도 증가했어요. 정신 질환, 유기 또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제대로 돌볼 수 없는 가정의 아이들도 있고요."

메누카는 천막 아래에서 생활하는 이재민을 보며 자신이 움직여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 참혹한 지진 현장에서 부모 잃은 아이의 엄마가 되기로 다짐한 것이다. 메누카를 지지하는 가족의 응원 아래 그는 보육원 운영을 시작했다. 지진 피해가 큰 지역이자 빈민가인 신두팔초크(Sindupalchok)에서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을 맞이했다. 가족이 된 10명의 아이와 함께 보육원을 시작하여 오늘날 20명의 가족이 되었다. 


"아이들 엄마가 되는 것은 제가 해야 할 몫이에요. 산사르 보육원의 조직을 유지하며 아이들에게 올바른 교육을 하고 싶어요."
 
a 메누카 카우치서핑 프로필 여행자 커뮤니티 '카우치서핑(Couchsurfing)'을 통해 나는 산사르 보육원을 알게 되었다. 산사르 보육원과 메누카의 마음은 카트만두에서 내게 소중한 가치를 주었다.

메누카 카우치서핑 프로필 여행자 커뮤니티 '카우치서핑(Couchsurfing)'을 통해 나는 산사르 보육원을 알게 되었다. 산사르 보육원과 메누카의 마음은 카트만두에서 내게 소중한 가치를 주었다. ⓒ Couchsurfing


산사르 보육원 운영이 쉽지만은 않았다. 더욱이 코로나로 인해 보육원을 향한 손길이 끊겼다. 정기적 기부 부재는 산사르 보육원 앞날을 불투명하게 만들었다. 그 속에서 메누카는 카우치 서핑, 페이스북 등을 통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아이들이 더 나은 교육을 받으며 적절한 영양을 섭취하고 편안하게 자기 위해서다. 그는 오늘도 산사르 보육원을 찾는 작은 손길에 감사한다. 건강한 아이들의 모습을 보며 하루하루 감사하는 그에게 삶의 이유를 물었다.
  
a 함로 수나울로 산사르 보육원 아이들의 모습 2016년 1월 6일에 10명의 아이와 함께 설립된 산사르 보육원은 오늘날 20명의 가족이 살고 있다.

함로 수나울로 산사르 보육원 아이들의 모습 2016년 1월 6일에 10명의 아이와 함께 설립된 산사르 보육원은 오늘날 20명의 가족이 살고 있다. ⓒ Menuka Koirala

 
"내가 살아가는 이유는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서예요. 가족 모두가 삶을 살도록 끝까지 돌볼 거예요."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던 카트만두 사람들에게 닥친 2015년 대지진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폐허 속에 묻힌 부모 앞에서 아이들이 마주할 현실은 참혹했다. 메누카가 아이들을 위해 만든 지붕은 세계의 지붕 히말라야처럼 아이들 삶에 단단한 중심이 된다. 순수한 아이들의 웃음소리를 듣는 메누카를 바라본다. 그는 히말라야처럼 넓은 가슴을 갖은 어머니이다.
덧붙이는 글 산사르 보육원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산사르 보육원 홈페이지: hamrosunaulosansar.org.np
산사르 보육원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hamrosunaulosansar/
메누카 연락처 : +977- 9813356094/ whatsapp /viber
메누카 카우치서핑 프로필 : https://www.couchsurfing.com/people/menuka-shrestha


해당 기사의 원본 이야기는 기사 발행 후 기자의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blog.naver.com/daisy_path
이 기사의 각색 이야기는 아래 기자의 브런치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aisypath
#2015네팔지진 #네팔보육원 #카트만두 #삶의이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의 이유를 찾기 위해 1년간 떠난 21살의 45개국 여행, 그 길 위에서 만난 이야기 <너의 데이지>를 연재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집집마다 붙은 집주인 변경 안내문, 지옥이 시작됐다 집집마다 붙은 집주인 변경 안내문, 지옥이 시작됐다
  2. 2 똥 수십톤 유입에 40일 썩히기... 매년 악취로 힘든 동네 똥 수십톤 유입에 40일 썩히기... 매년 악취로 힘든 동네
  3. 3 극우적 주장 득세하는 남자 고등학교 교실 풍경 극우적 주장 득세하는 남자 고등학교 교실 풍경
  4. 4 무능의 끝판왕 대통령, 탄핵 이야기가 나오지 않는 이유 무능의 끝판왕 대통령, 탄핵 이야기가 나오지 않는 이유
  5. 5 홍명보의 "저저버"... 국민 우습게 봤다 홍명보의 "저저버"... 국민 우습게 봤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