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소방, 폭우로 고립된 한 마을 주민 36명 전원 구조

서구 용촌동 주민 4시간 만에 전원 구조, 마을 이장 신속한 대피방송 주효

등록 2024.07.10 19:00수정 2024.07.10 19:00
0
원고료로 응원
a  대전소방본부가 10일 폭우로 고립된 서구 용촌동 마을 주민 전원을 구조했다.

대전소방본부가 10일 폭우로 고립된 서구 용촌동 마을 주민 전원을 구조했다. ⓒ 대전시

 
대전소방본부가 10일 집중호우로 인해 고립된 서구 용촌동의 한 마을 주민 36명을 4시간여 만에 전원 구조했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6분경 서구 용촌동의 한 마을에서 물이 차 지붕에 올라가 있는 시민의 구조 요청 신고가 접수돼 구조대와 구급대가 출동했다. 차량 13대와 70여 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먼저 출동한 소방차량들은 침수된 하상도로를 우회해 현장에 도착했는데 마을 전체가 침수된 것을 확인하고 구조보트 출동을 추가 요청했다. 서부소방서 119구조대는 구조보트 도착 전 육안으로 보이는 구조대상자 7명을 확인하고, 침수지역 인명검색을 실시했다.
 
현장에서 인명구조가 이루어지는 동안 이장우 대전시장은 침수된 마을을 방문해 현장에서 지휘를 하고 있던 강대훈 소방본부장으로부터 인명구조 상황을 듣고 구조대원의 안전과 인명구조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구조보트가 도착하면서 119구조대의 인명구조는 속도가 붙었다. 구조대는 집집마다 추가 구조대상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구급대에서는 구조된 주민들을 인근 복지관으로 이동시켜 주민들이 추위에 떨지 않도록 조치했다.
 
한편, 이날 마을 이장이 오전 4시경 신속히 대피방송을 하고 피난을 유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시 소방본부 관계자는 "모두가 잠들어 있는 시간에 이장님이 마을의 안전을 살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라며 "호우‧태풍 등으로 인한 단 한 건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경계를 늦추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a  대전소방본부가 10일 폭우로 고립된 서구 용촌동 마을 주민 전원을 구조했다.

대전소방본부가 10일 폭우로 고립된 서구 용촌동 마을 주민 전원을 구조했다. ⓒ 대전시

#집중호우 #대전소방 #비피해 #대전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집집마다 붙은 집주인 변경 안내문, 지옥이 시작됐다 집집마다 붙은 집주인 변경 안내문, 지옥이 시작됐다
  2. 2 똥 수십톤 유입에 40일 썩히기... 매년 악취로 힘든 동네 똥 수십톤 유입에 40일 썩히기... 매년 악취로 힘든 동네
  3. 3 극우적 주장 득세하는 남자 고등학교 교실 풍경 극우적 주장 득세하는 남자 고등학교 교실 풍경
  4. 4 무능의 끝판왕 대통령, 탄핵 이야기가 나오지 않는 이유 무능의 끝판왕 대통령, 탄핵 이야기가 나오지 않는 이유
  5. 5 홍명보의 "저저버"... 국민 우습게 봤다 홍명보의 "저저버"... 국민 우습게 봤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