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 논란의 소양강 마릴린 먼로, '영양력'에 어이상실
ⓒ 김혜주

관련영상보기


분명 '5500만원의 세금이 들었다'고 했다. 그런데 아무리 살펴도 어디에 돈을 썼는지 알 수가 없었다. 동상의 설치와 생김에 대한 논란은 차치하더라도 기본부터 잘못됐다.

마릴린 먼로 동상 뒤편에 설치된 작품설명 첫 줄부터 '영양력'(영향력의 오타)이라 쓰여있었다. 먼로 효과를 언급하며 적어 넣은 영어 철자 'Manroe effect'도 틀렸다. 먼로의 영어 표기는 만로(Manroe)가 아니라 먼로(Monroe)다. 그밖에도 '영화 속 이 장면'을 '영화속 이장먼'이라고 잘못 쓰기도 했다.

마릴린 먼로 동상을 포함해 소양강 상류 일대 하천환경정비사업을 한 원주국토관리청은 "인제군이 빙어축제와 더불어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방안으로 (먼로 동상 건립을) 건의해 설치해줬다"고 밝혔다. 인제군 역시 자신들이 먼저 "마릴린 먼로 동상을 세워줄 것을 원주지방국토관리청에 요청했다"고 인정했다.

반응은 싸늘했다. 현장에서 만난 한 인제군민은 "소양강에 '소양강 처녀'라는 노래가 있는데, 왜 외국여자 동상을 세워놓느냐"며 "세금을 엉뚱한 곳에 쓴 거 아니냐"고 비판했다.


오마이TV 취재 결과 이 공원을 관리하는 기관은 이날(4일)까지도 정해지지 않았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2016년부터 2년여 걸쳐 공사만 했지 인제군에 관리권을 넘기지 않았다. 먼로 동상이 세워진 지 보름 이상 지났지만 흔한 표지판 하나 발견할 수 없었던 이유다.

이에 대해 인제군은 "이달 내로 관리권을 넘겨받을 것"이라며 "(먼로 동상은) 장기적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의 마릴린 먼로 동상을 오마이TV가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왔다.

(취재 : 김종훈 기자, 영상 취재·편집 : 김혜주 기자)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