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2일, 에너지정의행동과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 30여 개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한빛 원전 3~4호기 콘크리트 격납건물에서 발견된 구멍이 200개에 달한다”라며 “총체적 부실시공을 한 현대건설이 책임져야 한다”라고 규탄했다.
 22일, 에너지정의행동과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 30여 개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한빛 원전 3~4호기 콘크리트 격납건물에서 발견된 구멍이 200개에 달한다”라며 “총체적 부실시공을 한 현대건설이 책임져야 한다”라고 규탄했다.
ⓒ 정대희

관련사진보기

 

환경단체들이 한빛 원자력발전소 3·4호기(전남 영광)에서 발견된 초대형 공극과 관련해 현대건설을 규탄하고 책임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회장 재임 중이던 1988년 한빛 원전 3·4호기가 건설된 점을 지적하며, 처벌을 주장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10cm 내외 두께의 벽에 원전 안전 맡겼다니")

22일 에너지정의행동과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 30여 개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은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한빛 원전 3·4호기 콘크리트 격납건물에서 발견된 구멍이 200개에 달한다"라며 "총체적 부실시공을 한 현대건설이 책임져야 한다"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콘크리트 격납 건물은 핵발전소 사고 시 방사성 물질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막는 최후의 보루"라며 "이런 시설을 부실공사한 현대건설은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책임을 처벌해야 한다. 그리고 정부는 안전에 거대한 구멍이 뚫린 한빛 원전 3·4호기 즉각 폐쇄하라"라고 밝혔다.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신이 한빛 핵발전소 3·4호기를 건설했다며 자랑하고 다녔다. 그런데 여기서(한빛 원전 4호기에서) 최근 성인 키에 해당하는 157센티미터(cm) 크기의 초대형 공극이 발견됐다"며 "영광 지역 사람들은 이걸 '동굴'이라고 부른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원전에 동굴을 창조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대안사회국장은 "핵발전소를 옹호하는 학자들은 격납건물이 단단하고 두꺼운 콘크리트로 건설돼 미사일에 맞아도 끄떡없다고 주장한다"라며 "하지만 167cm 두께의 콘크리트에 157cm 구멍이 있다면, 망치로 두드려도 와르르 무너질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한빛 원전 3~4호기의 수명은 40년인데, 보증기간은 5년에 불과하다"면서 "현대건설은 부실시공을 해놓고, 지금까지 아무런 책임과 사과, 조치 등을 취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녹색당 탈핵위원회 이상희 위원장도 "한빛 핵발전소가 구멍이 숭숭 뚫렸다는 것은 이미 30년 전, 한 노동자가 부실 공사를 양심고백 하면서 드러났다"라며 "하지만 정부와 한수원, 현대건설은 그때나 지금이나 침묵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현대건설은 전두환 정권 당시인 1987년, 한빛 원전 3~4호기 건설과 관련해 3조 3230억 원을 수의 계약하면서 정치자금 의혹이 불거졌다. 1988년 국정감사에선 제5공화국 권력형 비리 사건으로 지목돼 당시 현대건설 회장이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출석하기도 했다.

녹색연합 임성희 전환사회팀장은 현대건설에만 책임을 묻지 않았다.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도 규탄했다. 임 활동가는 "최후의 방벽을 부실 시공한 현대건설만 책임을 물을 게 아니다. 정부와 한수원, 원안위도 관리 감독 부실의 책임이 있다"라며 "당장 한빛 핵발전소 3~4호기 폐쇄하고, 관련자 처벌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현대건설 관계자는 "회사(현대건설)는 한빛원전 3·4호기 시공에 있어 당시 설계도와 시방기준에 의거 시공완료했다"라며 "관련 기관과 함께 원전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