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 의원은 “빈번하게 발생하는 화학물질 사고에 대비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 체계 메뉴 구축”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보당 안전한 처리와 인적·물적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철저한 계획수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빈번하게 발생하는 화학물질 사고에 대비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 체계 메뉴 구축”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보당 안전한 처리와 인적·물적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철저한 계획수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서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지난 5월 발생한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화학 사고 이후 화학물질 안전관리 방안 마련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높다.

18일 서산시의회 유부곤 의원은 시정 질의를 통해, 대신 화학공단 내 유독성 물질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유 의원은 "빈번하게 발생하는 화학물질 사고에 대비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 체계 메뉴얼을 구축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보다 안전한 처리와 인적·물적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철저한 계획수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체계적이고 명확한 관리 시책과 신속한 대응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는 한편 "서산시 관내 학교 과학실의 포르말린 등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안전 문제 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실제 대산공단 내 사업장은 대부분 30년 이상 노후화된 시설로 지난 2017년 3건, 18년 10건, 19년 상반기 9건의 크고 작은 화학 사고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5월에는 한화토탈 대산 공장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화학사고 발생해, 많은 시민과 노동자들이 병원을 찾는 등 큰 고통을 겪은 바 있다. (관련기사: 서산 대산공단서 유증기 유출 사고... "터질 게 터졌다")

이같은 시민들의 불안감과 고통에 대해 답변에 나선 김선학 시민생활국장은 "(대산공단 내) 대형재난 발생 사고 우려가 있는 사업장은 20개소 정도가 있다"면서 "시민의 안전을 위한 엄격한 사업장 관리가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산시는 한화토탈 사고 이후 지난 대산행정복지센터내 화학물질 안전 전담 TF를 구성했다"면서 "이를 통해 지도점검과 예찰 활동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담당 직원을 충원해 안전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국장은 "아울러 충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환경감시센터를 대산에 유치해, 대규모 사업장에 대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며 "한화토탈사고를 계기로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서산시는 이와 별도로 다음달 11월 화학물질 제조유통현황과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수립 용역에 착수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 국장은 "안전관리계획 수립 용역과 함께 화학사고는 무엇보다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며 "대산 5사 유해물질 운반 출입차량을 대상으로 화학물질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설치해 (사고발생시) 신속한 방제작업으로 인적·물적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