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는 '공공와이파이(wifi) 확대 구축을 통한 통신비 절감'의 일환으로 시내버스 1900대에 대해 내년부터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공공와이파이(wifi) 확대 구축을 통한 통신비 절감"의 일환으로 시내버스 1900대에 대해 내년부터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공공와이파이(wifi) 확대 구축을 통한 통신비 절감' 일환으로 시내버스 1900대에 대해 내년부터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약을 체결해 1:1 매칭사업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업은 지난 5월 271대의 버스에 적용하면서 시작됐다. 내년에는 1629대를 추가해 모두 156개 노선 1900대로 서비스 적용 버스를 크게 늘릴 계획이다.

와이파이는 개방형(PublicWifi@BUS_Free_노선번호)과 아이디 및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보안형(PublicWifi@BUS_Secure_노선번호) 가운데 하나를 고르면 된다. 보안형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모두 'wifi'다.

인천시는 서비스 확대를 위해 내년에 추가로 설치되지 않은 버스 567대에 대해서 공공와이파이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상반기까지 버스정류소 300곳, 복지시설 등 127곳에도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을 완료해 우선 필요한 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김경아 인천시 정보화담당관은 "버스와 버스정류장, 복지시설 등 공공장소에서 누구나 요금 부담없이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이용편의 증진은 물론 통신복지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