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여성회를 비롯한 진주지역 여성단체들은 국회의원선거 후보를 대상으로 정책질의를 했다.
 진주여성회를 비롯한 진주지역 여성단체들은 국회의원선거 후보를 대상으로 정책질의를 했다.
ⓒ 진주여성회

관련사진보기

 
"여성정책에 무관심한 진주시 국회의원 후보들. 11명 후보 중 3명만 응답. 개탄스럽다."

진주여성회를 비롯한 진주지역 여성단체들이 진주갑‧을 국회의원선거 후보 11명한테 '디지털 성범죄 근절' 등 다양한 정책질의를 했는데, 3명만 답변했다며 '개탄'했다.

경남이주여성인권센터, 진주아이쿱생협, 진주여성회, 진주여성민우회, 진주YWCA, 진주행복중심생협, 진주시여성농민회, 일본군성노예피해자 진주평화기림사업회과 경상대 페미동아리 '세상의절반'이 정책질의했다.

여성단체들은 지난 4월 1일 11명의 후보한테 정책질의서를 발송했고, '진주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영훈, 민중당 김준형, 무소속 김유근 후보만 답변했다.

'진주갑' 미래통합당 박대출 후보와 '진주을'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한경호, 미래통합당 강민국, 무소속 이창희 후보 등이 답변을 하지 않은 것이다.

여성단체들은 "다른 후보들은 응답조차 없어 여성정책을 주요하게 생각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정책질의에서 국회의원 후보들의 성인지 감수성이 현격이 낮음을 인식할 수 있다"고 했다.

여성단체들은 "여성정책에 무지한 국회의원 후보를 선택하지 않도록 유권자 운동을 벌여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여성단체들은 '디지털 성범죄 근절'과 관련해 △디지털범죄 방지법 제정을 통해 가해자 처벌 강화와 피해자 보호 확대, △디지털성범죄 예방을 위한 공익광고 등 전국민대상 캠페인 실시, △학교와 기관, 기업 등 전국민 대상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의무화, △교사와 교직원, 교수, 학원강사 등 교육노동자 대상 성평등교육이수공시제 실시를 제시했다.

'여성 노동권, 경제참여권 보장'과 관련해, 여성단체들은 △성별임금격차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통계를 마련하여 여성노동실태를 인지하여 그에 맞는 정책 마련, △영세업자 성희롱예방교육지원, 인센티브 지원, △초등 돌봄교실 안정적 운영을 위한 인력배치 및 예산 지원, △성평등 정책을 실천하는 기업대상 (육아휴직 아버지) 인센티브 적용 등을 제안했다.

또 '여성 폭력'을 막기 위해 여성단체는 △가정폭력범죄를 보호처분이 아닌 형사처벌을 원칙으로 규율, △가정폭력 범죄자 체포우선제도 등 피해자로부터 격리조치 강화, △형법상 '강간죄' 구성요건을 '동의여부'로 개정, △여성폭력 범죄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통계시스템 구축 , △성매매 광고 특별 단속 강화 등을 내놓았다.

'여성 대표성 확대'를 위해 여성단체들은 △선출직과 공직 진출 및 모든 분야의 여성 대표 50% 상향 조정, △정당 내 의원 및 간부 여성비율 50% 의무 명기, △국회 여남 동수제 실시를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여성 건강권 보장'을 위해 △보건소에서 여성건강사업을 확대하여 생애주기별 여성 건강교육 및 성교육을 실시, △청년대학생 여성과(산부인과) 무상의료 실현, △임신중지(낙태) 의료보험 적용을 여성단체들은 제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