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인시의회 전경
 용인시의회 전경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경기 용인시의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하는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각종 지원정책 집행을 위한 자원 마련을 위해 예산 3억여 원을 반납한다고 17일 밝혔다.

의회는 ▲ 올해 본예산에 반영됐던 의원 공무 국외 출장 여비 1억1310만 원 ▲ 의원 국외출장 수행 지원 공무원 여비 6000만 원 ▲ 의정연수 지원 등 교육 비용 1580만 원 ▲ 공무원 전문성 강화 위탁 등 교육 비용 2004만 원 ▲ 기타 예산 절감분 등 총 3억여 원을 코로나19 재난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 예산으로 편성해 줄 것을 집행부에 요청했다.

이건한 의장은 "의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하기 위해 의원들과 협의해 올해 국내‧외 공무여행을 축소하는 등의 예산 절감분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하기로 하였다"며 "집행부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