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화 요청에 폭력으로 응답한 부산시 규탄 기자회견
 대화 요청에 폭력으로 응답한 부산시 규탄 기자회견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지난 5월 27일 시청에서의 농성과정에서 전치 7주의 팔목 골절을 당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김 본부장이 시청 로비에서 농성을 벌이던 공무원노조 부산본부를 격려차 방문했다가 청원경찰에 의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부산시의 잘못된 수요 예측으로 재난기금 선불카드가 금세 동이 났고 선불카드를 지급받기 위해 주민센터를 찾은 시민들의 불만이 폭증하며 공무원들에게 욕설을 퍼붓는 등 폭언과 민원이 쇄도했다. 욕설과 격무에 시달리는 공무원들을 위해 공무원노조 부산본부가 문제를 해결하고자 변성완 권한대행에게 면담을 요청했다.

부산본부에 따르면 부산시는 면담을 거부하며 강압적인 태도로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의 기자회견장에 난입해 막말과 조롱으로 기자회견을 방해했다. 이에 공무원노조 부산본부는 시청 로비로 들어와 농성을 시작했지만 부산시는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급기야 청원경찰을 앞세워 진압을 한 것이다.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등 부산시민사회는 6월 1일(월) 오전 8시 부산시청 로비에서 사과를 촉구하는 선전전을 진행한 후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열고 변성완 부산시장 직무대행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했다.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 김순애 부산여성단체연합 부대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양미숙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공동 집행위원장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 김순애 부산여성단체연합 부대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양미숙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공동 집행위원장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기자회견에서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은 "부산시청의 잘못된 행정으로 인해 폭언과 격무에 시달리는 것은 구, 군청 공무원들인데 왜 부산시는 소통조차 거부하는 것인가.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마저 저지해 로비로 들어왔는데 결국 폭행까지 당해 김재하 본부장이 전치 7주의 중상을 입었다"라며 주장했다.

박 본부장은 "오거돈 전 시장도, 변성완 권한대행도 공무원노조와는 단 한 차례의 면담조차 허용하지 않았다"라면서 "5월 28일 황수언 총무과장이 채증을 지시했고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이 다쳤음에도 사과나 책임자 처벌이 없다. 관료주의에 찌든 부산시청을 용납할 수 없다"라고 외쳤다.

김순애 부산여성단체연합 부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구, 군청의 공무원들은 주말도 없이 너무나 많은 일들을 하고 있다. 부산시의 잘못된 업무 지시로 공무원들이 고통 받고 있으면 소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왜 부산시는 소통하려 하지 않나"라면서 "선불카드 수요예측을 잘 못한 부산시가 오히려 갑질 행정을 펼친 것도 모자라 폭력을 행사해 부산시민이 다쳤다. 변성완 권한대행이 사과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라고 촉구했다.

왼쪽 팔에 깁스를 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평소 부산시 관료들이 노동자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민주화를 위해 피땀 흘렸던 부산시민사회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만 천하에 드러난 폭거이다. 부산시가 민주노총과 시민사회의 존엄을 짓밟았다"라면서 "며칠이 지났지만 사과의 말이나 유감 표명도 없었다.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그 수위는 전적으로 부산시에 달려 있다"라고 말했다. 

양미숙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공동 집행위원장은 기자회견문 낭독에 앞서 "이번 사건은 개인에 대한 폭력이 아니라 민주노총 부산본부 6만 조합원과 부산 시민사회에 대한 폭력"이라고 규정하며 "집권 초기에는 소통을 기본으로 해야 하는데 변성완 권한대행은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다. 리더십과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라면서 사과와 책임을 촉구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민주노총은 "부산시의 민주노총 본부장 폭력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오는 4일(목) 저녁 7시 부산시청 로비에서는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주관하는 결의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