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취임 2주년 성과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이항진 여주시장
 취임 2주년 성과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이항진 여주시장
ⓒ 여주시

관련사진보기

 
"사랑하는 여주시민을 위해 '사람중심 행복여주'를 반드시 실현해가겠습니다."
 
이항진 시장은 1일 민선 7기 취임 2주년을 맞아 온라인으로 진행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취임 후 시장의 역할이 무엇인지, 시민들이 원하는 여주가 어떤 모습인지, 여주 정체성을 어떻게 세울 것인지에 대해 늘 고민해왔다"며 "어렵고 힘든 길이지만 열심히 걸어왔다. 여주시장으로서 시민과의 약속을 끝까지 지켜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언론인 대상 온라인 브리핑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영상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됐다.
 
이어 "총 5대 분야, 7개 과제, 63개 공약사업 중 취임 2주년까지 총 59.4%의 공약수행율 기록 중"이라며 "전국지방자치단체 평가 50만 미만 시부분에서 당당히 종합 1위에 오른 저력을 거울로 삼아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들이 원하고, 바라고, 살고 싶고, 살기 좋은 여주를 만드는데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시장은 "학교복합화사업은 면복합화사업으로 확장해 여주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며 "도시재생사업은 친수기반형 도시재생벨트와 맞물려 자전거와 걷기 좋은 거리를 조성하고 미래에는 트램 같은 친환경 이동수단 도입에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여주와 서원주간 단선이 복선화 될 경우 여주역을 고속전철역의 중심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해 IC주변에 물류단지 유치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가겠다"고 자신의 복안도 언급했다.
 
친수기반 활용 도시재생벨트 조성 등 6개 성과 공개
  
 이항진 여주시장 취임 2주년 성과브리핑 온라인 영상회의 모습
 이항진 여주시장 취임 2주년 성과브리핑 온라인 영상회의 모습
ⓒ 여주시

관련사진보기

 
이 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 친수기반 활용한 도시재생벨트 조성으로 지속발전 가능성 타진 ▲ 신활력 플러스사업으로 로컬푸드 기반 구축 ▲ 건강한 먹거리 공동체 실현 ▲ 국비 확보로 반다비체육관 건립 활기 ▲ 장애인 건강증진 기대 ▲ 여주도자기 온라인 플랫폼 구축으로 도자기 판매 활성화 기여 등 총 6개 성과에 대한 브리핑도 진행했다.
 
이 시장은 "시민 모두를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서비스행정을 구현하고 '사람중심 행복여주' 비전 아래 아이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행복한 삶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공동체 의식을 굳건히 해오고 있다" 며 자부심을 나타냈다.
 
이어 "99.5%가 농촌지역인 여주시는 단지 수도권역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역차별을 받은 대표적인 지자체로 인식되고 있다"며 "여주시의 현실을 직시하며, 남한강을 자연친화적인 도시로 개발해 가는 데 가장 이상적인 친수기반으로 활용해 여주 도심을 재정비해갈 것"이라고 구상을 나타냈다.
 
여주시는 이날 그동안 규모화, 기계화 등 하드웨어에 치중했던 농업정책에서 농업 가치를 창출하는 교육·역량 강화 등 소프트웨어로 방향성을 전환하는, 이른바 '건강하게 소비하는 먹거리 공동체 실현을 위한 신활력 플러스사업'도 공개했다.
 
여주시는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함께 이용하는 생활밀착형(반다비) 국민체육센터가 완공되면 그동안 마땅한 체육시설이 없었던 7천여 명 여주시 거주 장애인들의 체육활동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지역 문화, 복지 복합공간 활용으로 시민들의 체력증진과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불어 여주시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 도자기축제를 오프라인 축제로 바꾸는 등 도자기산업을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계획도 밝혔다.
 
이항진 시장은 "천년의 맥을 이어온 소중한 문화재산인 여주도자기가 온라인 축제를 통해 판매촉진과 유통망 구축을 더욱 강화하고 소비자를 찾아가는 마케팅으로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하는 상품 개발로까지 발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