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가 내년 가을로 연기된다. 이 엑포스는 당초에는 올 봄에 열릴 예정이었는데, 코로나19 때문애 올 가을로 연기했다가 다시 1년간 미루어진 것이다.

(재)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백두현)는 6일 고성군청 브리핑룸에서 2020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개최를 2021년 9월 17일로 재연기한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이미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17일 개최 예정이던 공룡엑스포를 9월 18일로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하반기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고 백신이 개발되면 무사히 행사를 치를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였다.

조직위는 "최근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백신 개발이 지체됨에 따라 당초 일정대로 9월 개최 시 지역 내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라 제기됐다"고 했다.

조직위는 관내 유관기관 및 지역사회 단체 등과 수시로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최근에는 조직위원장이 직접 간담회를 열어 지역 대표 인사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다각적인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쳤다.

조직위는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 인사들은 한 목소리로 지역 사회의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고 성공적으로 공룡엑스포를 개최하기 위해서는 부득이하게 공룡엑스포를 내년으로 연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직위는 긴급이사회를 소집해'2020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개최 계획 변경 안'을 긴급안건으로 상정한 결과 공룡엑스포를 2021년 9월 17일로 연기해 개최하기로 결정됐다.

조직위원장인 백두현 군수는 "지난 3월 공룡엑스포 개최 연기 발표 이후에 정상 개최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재차 내년 9월로 행사를 연기하게 돼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했다.

백 군수는 "내년 9월로 행사가 연기된 만큼 공룡엑스포와 지역의 다양한 축제를 연계해 고성을 찾는 관광객에게 기존 축제와 차별화된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행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직위는 코로나19 불안감으로 예매권을 구입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예매기간을 2021년 7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또한 기존에 구입한 예매할인권은 교환 또는 환불 없이 변경된 공룡엑스포 기간에 사용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엑스포 공식홈페이지나 엑스포조직위(055-670-3823~26)에 문의하면 된다.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가 6일 고성군청에서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가 6일 고성군청에서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