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9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9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미대화 재개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훈 신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비건 대표는 9일 오전 10시부터 11시 10분까지 70분 동안 청와대에서 만나 최근 북한 관련 동향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북미대화 재개 필요성에 공감대

특히 서훈 실장은 "비건 대표가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전념하고 있다"라고 높이 평가하면서 "그와 관련한 노력을 지속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비건 대표도 '북미대화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는 비건 대표가 북미대화를 재개할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 일각에서는 미국 대선(11월) 전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나온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미국 대선 전 북미대화 재개를 촉구하기도 했다(관련기사 : 문 대통령 "미국 대선 전에 북미대화 이뤄져야").

하지만 비건 대표가 방한하기 전인 지난 4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과는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라고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했다. 미국이 '새로운 비핵화 해법'을 제안하지 않는 한 당분간 북미대화는 없다는 메시지로 해석됐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이날 비건 대표를 접견한 서훈 실장은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한국 정부의 중재자 역할을 강조했고, 비건 대표도 한국 정부의 역할을 주문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와 함께 서훈 실장은 "굳건한 한미동맹이 한국 외교안보정책의 근간이다"라고 강조하면서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자"라고 말했고, 비건 대표도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전날(8일) 비건 대표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 본부장과 한 한미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끝낸 뒤 "한국 정부가 북한과 남북협력 목표를 추진하는 데서 한국 정부를 완전히 지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서훈 실장과 비건 대표는 이날 여러 가지 한미 현안과 국제정세 등을 논의하면서 특히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날 접견은 서훈 실장이 지난 6일 국가안보실장에 공식 취임한 이후 첫 만남이다. 다만 일각에서 예상됐던 문 대통령 접견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전날 서훈 실장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으로부터 국가안보실장 취임을 축하하는 전화를 받고 25분간 통화했다. 두 사람은 한일 현안과 한반도 정세 등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