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언론은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
1. 성폭력 사건은 정치적 공방의 소재가 아니다

성폭력 사건은 특정 집단의 유불리와 상관없이 피해를 드러내고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정치인에 의한 성폭력 사건은 정당 간 공세의 소재로 이용되곤 한다. 언론은 이러한 정치권의 행태에 초점을 맞춘 보도를 하지 않아야 한다.

2. 가해자의 업적을 부각하지 않는다

이번 사건의 경우 가해자가 사망하여 그의 죽음을 애도하며 업적을 부각하는 보도가 많았다. 이는 가해자의 성폭력 범죄사실을 희석하며, 업적을 이뤘기 때문에 범죄사실이 면죄될 수 있다는 여론을 형성하기도 한다. 또한 피해자를 위축시키는 등 2차 피해를 유발하는 기제로 작동한다.

3. 2차 피해를 유발하는 사건과 무관한 이야기를 다루지 않아야 한다

사건과는 무관한, 폭력을 용인하는, 피해자의 인권을 침해하는 발언이 무수히 쏟아지고 있고 그런 발언이 여과 없이 언론을 통해 전달되고 있다. 언론은 2차 피해를 유발하는 발언을 전달하지 않아야 하며, 사건을 해결하는데 해악을 끼치지 말아야 한다.

4. 정확한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

피해자를 호명하는 용어로 인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잘못된 표현을 그대로 인용한 언론도 있고, 반면 어떤 용어를 사용해야 하는지 적극적으로 논의한 언론도 있다. 언론은 정확한 용어를 사용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5. 성폭력 사건을 선정적이고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야기로 다루지 않는다

피해자 지원 단체에서 밝힌 피해 사실일지라도, 자극적인 제목을 사용하거나, 특정한 사실만을 부각하여 선정적으로 기사를 작성하지 않아야 한다.

6. 자살 보도의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

사망이 확인되기 전까지의 오보, 시신 수습 장면 노출, 죽음의 상황을 캐묻던 비윤리적인 질문 등 언론의 붕괴를 또 한 번 목격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한 여전히 고인의 생전 CCTV 화면이 기사에 활용되고 있다. 자살 보도의 원칙을 준수하라.

이 사건은 피해자가 존재하는 성폭력 사건이다

이 사건은 수직적이고 불평등한 조직문화로 인해 발생한 직장 내 성폭력 사건이다.
언론은 사건의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하고,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하라.

[관련 기사]
언론 조종하는 '받은글'... 박원순 시장 실종 속보에 오보 남발 http://omn.kr/1o9sl
박원순 집무실이 비밀공간? 도넘은 언론 보도 http://omn.kr/1ob57
'애도'→'성추행 의혹'... '박원순 사건 1주일' 여론 어떻게 달라졌나 http://omn.kr/1och0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우회는 1987년 태어나 세상의 색깔들이 다채롭다는 것, 사람들의 생각들이 다양하다는 것, 그 사실이 만들어내는 두근두근한 가능성을 안고, 차별 없이!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상을 향해 걸어왔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