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특별전시 '새 보물 납시었네'의 입구
 ?특별전시 "새 보물 납시었네"의 입구
ⓒ CPN문화재TV 임영은 기자

관련사진보기

이번 국립중앙박물관 '새 보물 납시었네' 특별전시는 1부부터 3부까지 다양한 국보·보물전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기회였다.

코로나19로 인해 관람객이 적을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가족 단위의 관람객들이 방문해 문화재를 관람했다.

전시의 끝에는 문화재를 만날 수 있도록 큰 힘을 쓴 간송 전형필을 비롯한 문화재인들에 대한 자료가 있었다. 거기에 국보·보물로 지정되는 과정을 도표로 나열해 사람들의 이해가 쉽도록 도왔다.
 
 '내가 생각하는 미래의 국보와 보물은?'에 대한 메모를 모아둔 전시실
?
 "내가 생각하는 미래의 국보와 보물은?"에 대한 메모를 모아둔 전시실 ?
ⓒ CPN문화재TV 임영은 기자

관련사진보기

특히, 종이와 펜을 두고 '내가 생각하는 미래의 국보와 보물은?'라는 주제로 쓸 수 있는 메모지도 있다. 본인이 생각하는 다양한 국보·보물이 적혀 있었다. 어떤 이는 '가족'을 쓰고, 어떤 이는 '케이팝'이나 'k-컬쳐' 등 한국의 문화 그 자체를 이야기했다.

그중에서도 아이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에는 '나'가 적혀 있었다. 특별전시의 유물 중 하나를 쓴 사람도 있었는데, 다양한 계층에서 흥미로운 이야기가 나와 돋보이는 파트였다.

부동산 문화재에 대한 언급 부재, 아쉬움으로 남아

아쉬운 점도 있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지정된 보물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는 뜻깊은 전시였으나, 동산문화재(움직일 수 있는)로 한정된 것이다. 부동산 문화재로는 탑이나 건축물이 대부분인데 적어도 이들에 대한 설명이나 한 자리에 작은 모형을 제작해서라도 확인을 할 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 생각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부동산 문화재를 보러 현장에 갈 수 있는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VR영상 상영으로 새롭게 국보·보물이 된 부동산문화재를 관람할 수 있도록 활용했어도 좋은 평을 들었을 것이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지정된 국보·보물은 총 157건이고 그 중 83건이 동산문화재고 74건이 부동산 문화재다. 사실상 비슷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는 것이 상당히 아쉽다.
 
 전시실 마지막에 적혀 있는 문구
 전시실 마지막에 적혀 있는 문구
ⓒ CPN문화재TV 임영은 기자

관련사진보기

현재 오프라인 관람은 불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지켜봐야

애석하게도 지난 16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재발동되면서 당분간은 국보·보물의 실물을 볼 수 없게 됐다. 첫 번째로 실시했던 서화 전시는 무사히 마쳤으나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던 보물 제1973호 '신윤복 필 미인도'를 비롯한 두 번째 서화 전시는 개시한 지 4일 만에 관람이 차단됐다.

지난 15일부터 17일간 실시됐던 광복절 특별휴가로 많은 이들이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었던 만큼 아쉬움도 더 크게 다가오고 있다.

가족과 함께 문화재를 보려 했던 관람객 김아무개씨(31, 여) 역시 주변의 후기를 듣고 짬을 내 특별전과 상설전시실을 예약했으나 취소 문자가 날아왔다.

"오랜만에 휴가가 나서 기쁜 마음으로 예매했다. 가족들과 함께 관람하려 했는데 몇몇 이기적인 사람들로 인해 무산됐다. 거의 반 년 만에 다시 개장해 특별전을 준비한 국립중앙박물관 측도 허무할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오프라인 관람은 불가능한 상황으로, 8월 29일까지의 예매분은 전액 환불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8월 30일 이후로는 코로나19 확산상황에 따라 일정이 변경될 예정이다.


코로나19와 자연재해 등 문화재 관람에 많은 변수가 생기고 있다. 많은 이들이 기다렸던 특별전시인 만큼 더 이상의 피해는 없어야 한다.


취재팀 임영은
lzs0710@icpn.co.kr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CPN문화재TV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문화유산 현장취재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