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주도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됨에 따라 정밀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환경부는 10월 21일 오전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재로 제주도 부지사 및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유충 확산 차단 조치 및 대응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제주도 서귀포시 서귀동 한 주택에서 유충 발생 신고가 접수된 건 지난 19일이었다. 당일 현장을 확인한 결과, 민원발생 세대외에 인근세대 및 공급계통 배수지 등에서는 유충을 발견하지 못했다.

민원세대의 노후된 계량기 교체 등 주변을 정비했지만, 동일세대에서 추가 유충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20일 공급계통 전반에 걸쳐 유충발생 실태를 조사했다.

환경부는 "서귀동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강정정수장 및 취수원인 강정천에서 유충을 발견하여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20일 한국수자원공사 영섬유역수도지원센터에서 구성․운영하는 유충발생 정밀역학조사반을 제주도에 파견했고, 21일에는 지난 7월에 인천 수돗물 유충발생시 활동한 경험있는 전문가 3명을 추가 지원하여 총 23명이 정밀역학조사반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최대한 빠른 시일내 수돗물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제주도와 함께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