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홍성군 제공

관련사진보기


'청산리대첩 100주년 및 백야 김좌진 장군 순국 90주기 추모제'가 열렸다.

25일 오전 11시 김좌진 장군 생가지내 백야사 사당에서 열린 추모제에는 김석환 홍성군수를 비롯해 양승조 충남지사, 보훈단체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추모제는 1920년 10월 21일부터 26일 새벽까지 진행됐던 청산리 항일무장투쟁 중 마지막 전투가 벌어진 10월 25일에 맞춰 열리며, 이를 통해 항일독립무장투쟁의 영웅인 김좌진 장군 등 독립을 위해 희생한 호국 영령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있다.

하지만 올 추모제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참석인원 최소화 등 방역수칙을 지키며 열렸다.

추모제는 국민 의례를 시작으로 묵념, 추념사, 추모사, 헌화·분향, 독립군가 제창의 순서로 진행됐다.

홍성군에 따르면 이번 추모제는 우리 민족의 독립운동사에 가장 빛나고 위대한 승리였던 청산리대첩 100주년 및 순국 90주기를 맞아,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김좌진 장군의 숭고한 넋을 기리고 후손들에게 애국애족정신을 전승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특히, 김석환 홍성군수는 추념사에서 "청산리 전투는 온 국민들에게 독립에 대한 희망을 주고 단절된 민족의 역사를 잇게 만든 중대한 사건"이라면서 "김좌진 장군의 업적을 기리며, 숭고한 독립정신과 의병 정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김좌진 장군 생가지를 '대한민국 항일운동'의 성지로 조성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홍성군은 지난 20일 '김좌진 장군 90주기와 청산리전투 100주년'을 맞아, 오는 2023년까지 171억 원을 투입해 백야 김좌진 장군 생가지를 '대한민국 항일운동' 성지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관련 기사: [홍성] 청산리전투 100주년, 김좌진 장군 생가지, 항일운동 성지 조성).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