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화섭 안산시장, '보호수용법' 입법 촉구"  윤화섭 안산시장은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의 출소를 앞두고 법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보호수용법'의 입법을 강력히 촉구했다.
▲ "윤화섭 안산시장, "보호수용법" 입법 촉구" 윤화섭 안산시장은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의 출소를 앞두고 법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보호수용법"의 입법을 강력히 촉구했다.
ⓒ 안산시

관련사진보기

 

어린이 성폭행범 조두순 출소일이 다가오면서 불안감이 커진 안산시가 지난 2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아래 피해자보호 위원회)' 설치를 요청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안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안산시는 지난 23일 피해자보호 위원회 설치를 요청하는 공문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발송했다.

공문에서 안산시는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시민들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 지원에 대한 시민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피해자보호 위원회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시민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실정"이라며 피해자 보호 위원회 설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피해자보호추진위원회는 범죄로 인한 피해자 보호와 지원에 대한 정책심의와 추진을 담당하는 기구다. 범죄예방 및 여성청소년 관련 부서, 민간위원 등 위원장을 포함해 15명 이내로 구성할 수 있다.

조두순 출소일은 오는 12월 13일이다. 조씨는 지난 2008년 12월 안산에서 만 8세 여학생을 성폭행해 징역 12년형을 받았다. 출소를 앞둔 조두순이 "부인이 살고 있는 안산 집으로 돌아가겠다"라고 밝힌 사실이 알려지면서 안산 시민들 불안감이 커졌다.

특히 조두순과 동일한 지역에서 거주 중인 피해자 가족의 불안감은 이사를 결심할 정도로 극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안산시는 방범용 CCTV 확대 설치, 고효율 LED 등기구로 보안등 교체 등의 계획을 발표 했지만, 시민들 불안감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