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미래통합당 경제혁신위 주최 혁신 아젠다 포럼 '분열과 절망을 딛고 미래로'가 개최된 가운데 윤희숙 경제혁신위원장이 인삿말을 하고 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전태일 열사 추모를 내세워 정부의 주52시간제를 비판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이 "정치인으로서는 옳은 방식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지난 13일 윤희숙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전태일 열사 50주기 추모글에서 당시 근로기준법이 "현실과 철저히 괴리된 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량하고 반듯한 젊은이 전태일로서는 근로기준법이 버젓이 존재하는데 법을 지키지 않는 비참한 근로조건이 얼마나 답답했을지 상상이 간다"며 "불과 50일 앞으로 다가온 '(주)52시간 근로' 때문에 안 그래도 코로나를 견디느라 죽을둥살둥인 중소기업들이 절망하고 있다"고 했다. 

비현실적인 근로기준법 때문에 전태일 열사가 목숨을 잃었고, 비현실적인 주52시간제도 때문에 현재 중소기업들이 힘들어한다는 논리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물론 시민사회는 그런 윤희숙 의원에게 '전태일을 모욕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관련 기사: 윤희숙 "주52시간 연기가 전태일 정신"... 각계각층 "이런 망발"). 

하지만 윤 의원은 14일과 15일 잇달아 관련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청년 전태일은 근로자가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기를 꿈꿨는데, 그것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는 시대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 재난 상황으로 폐업 위기에 직면한 중소기업들에게 52시간제를 기계적으로 적용해 근로자의 일자리를 뺏지말자는 제 주장에 그도 기꺼이 동의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결국 같은 당 장제원 의원마저 윤희숙 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윤 의원이 또다시 글을 올리고 약 2시간 후에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자유이나 현재의 정치·정책적 논쟁에 소환하여 갑론을박하는 것은 그분들의 삶을 욕되게 하는 것"이라고 페이스북에 밝혔다.

이어 "전태일 열사를 주52시간 논란에 소환하는 것은 자신의 이념적 주장을 합리화하기 위해 그의 죽음의 의미를 지극히 자의적으로 또는 과도하게 추정적으로 해석하는 것"이라고 짚었다. 장 의원은 "학자라면 몰라도, 정치인으로서 옳은 방식이 아니다"라며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전태일 열사를 두고 정치적 편가르기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아주 소모적"이라고 덧붙였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