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배지숙 대구시의원.
 배지숙 대구시의원.
ⓒ 대구시의회

관련사진보기

 
대구시청 핸드볼팀 성희롱사건 등으로 체육인들의 인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대구시의회가 체육인들의 인권을 보장할 수 있는 인권보호 조례를 발의했다.

배지숙 의원(문화복지위원회, 달서구6)은 제279회 정례회 기간 중 체육인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인격체로서 존중받는 운동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대구광역시 체육인 인권보호 조례'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배 의원이 발의한 조례안에는 대구시장에 대해 체육인권 보장을 위한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도록 하고 연 1회 이상 체육인을 대상으로 인권교육 시행 의무화, 폭행·부당한 행위 강요 등의 신고 및 상담 시설 설치 등 인권보장을 위한 세부적 사항을 이행하도록 했다.

또 조례의 적용 대상을 체육을 특기로 하는 전공자까지 포함하도록 해 체육전공 자녀를 둔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도록 했다.

배 의원은 "올해 6월 경주에서 발생한 고 최숙현 선수에 대한 감독과 동료들의 가혹행위, 대구시청 핸드볼 팀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및 성추행 문제들은 당사자의 가족 및 지역 시민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고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례는 지역 체육인들의 인권과 복지를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다시는 인권침해 사건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