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최근 행동을 보면 마치 중국 문화대혁명 당시 강청(장칭)의 얼굴이 연상된다."

국민의힘이 여권을 향해 비난 수위를 높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한 걸 중국의 문화대혁명에 비유했다. 그가 언급한 장칭은 문화대혁명을 이끈 정치인 중 한 사람으로, 마오쩌둥의 아내로 최고 실권자였으나 실각 후 가택연금 중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인물이다.

이날 김종인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미애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각각 요구했다.

김종인 "문재인 대통령, 왜 아무 이야기 안 하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선출된 권력이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한다고 늘 말씀드렸는데, 어제 총장의 직무정지 과정을 보니까 선출된 권력이 절제를 못하고 기본적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추미애 장관을 향해 "무엇을 추구하려는지 잘 납득되지 않는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아무리 국회에서 커다란 의석을 차지한다고 해서, 다수의 횡포를, 민주주의의 질서를 교란시킬 수 있는 역할을 해야 하는 건지 묻고 싶다"라며 "우리나라 의정사상에서 다수의 힘을 믿고 기본적인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하는 행위를 한 정권이 어떤 말로를 걸었나?"라고 꼬집었다. "전세계 민주주의 국가에서 법무부장관이 검찰총장과의 감정적 대립으로 직무정지시키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한 듯하다"라는 것.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서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 어떤 역할인지 묻고 싶다"라며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내용을 보고했으면, 그 정도의 상황을 가지고 직무정지할 바에는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검찰총장을 해임할 수 있는 권한도 갖고 있는데, 어찌 이러한 상황을 낳게 해서 나라를 우습게 꼬이게 만드나"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인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설 것을 주문하자,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이 나왔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왜 아무런 이야기도 안하는지에 대해서는 납득이 가지 않는다"라며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고, 윤석열 총장은 대통령뿐만 아니라 민주당 전체가 그렇게 찬양한 사람인데, 무슨 연유가 있기에 어떻게든지 찍어내야겠다고 생각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으로서는 윤석열 총장을 해임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분 아닌가"라며 "그런데 뒤에서 모른 척하고 보고만 있다는 것 자체가 국민들도 납득이 안 될 것"이라고 반복해 강조했다.

주호영 "당연히 추미애 국정조사가 돼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총장 징계회부와 직무배제 조치는, 사유‧절차‧관련 규정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추 장관이 제시한 직무배제 사유들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예컨대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은, 최순실 태블릿PC 관련해서 해당 언론사가 현 정권의 집권 길을 열어준 보도인데 상식적으로 이 사건을 잘 봐달라는 말을 하는 게 말이 안 된다"라는 식이었다.

또한 "대권조사 여론조사 1위에 오르기도 했는데 시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두 차례나 빼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있다"라며 "뿐만 아니라 추미애가 오히려 가만히 있는 검찰총장을 계속 건드려서 지지율이 오르도록 한 장본인"이라고 강조했다. "조폭들이 마치 백주대낮에 무고한 시민을 집단폭행하는 장면이 겹쳐 지나간다"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국정조사를 언급한 데 대해 "뭐한 놈이 성낸다는 속담이 떠오른다"라고 비꼬았다. 그는 "이번 사안이 추미애 장관의 권한남용‧월권‧위헌성이 충분한 사건인 만큼 추미애에 대한 국정조사가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라며 "그동안 저희가 줄기차게 요구해왔던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에 관한 국정조사, 울산시장 선거 불법 지원에 관한 국정조사도 이번 기회에 아울러 민주당이 요구해주실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라고 되받아쳤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도 그는 "윤석열 국정조사 제안이 있었는데 저는 오히려 추미애 국정조사가 돼야 한다"라며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름은 당연히 추미애 장관의 위법한 수사지휘권‧감찰권 남용에 대한 국정조사가 돼야 한다"라며 "그(국정조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윤석열 총장의 직무집행에 대한 적법 여부도 드러나지 않겠나"라고 짚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