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 군포시 산본동 2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 군포시 산본동 2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1일 경기 군포시 소재 아파트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이날 오후 4시 37분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9단지 2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공사 중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2명이 지상으로 추락해 숨지고, 2명이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채 발견되는 등 4명이 사망했다.

소방당국은 당초 사망자가 5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으나,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던 1명이 중태인 것으로 파악되면서 사망자 4명, 중상자 1명으로 정정됐다.

이 외에 화재 현장보다 상층부인 13층과 15층에서 각각 3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이들 6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인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사상자들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해당 아파트는 25층짜리 건물이지만, 불이 난 집의 아파트 라인은 최상층이 15층인 특이한 구조이다. 이로 인해 연기로 인한 추가 피해는 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소방관 등 인력 90여 명과 소방헬기를 비롯한 장비 40여 대를 동원, 화재 발생 30여 분 만인 오후 5시 11분 큰 불길을 잡았다.

이어 오후 5시 40분 진화작업을 모두 완료하고 아파트 내부에서 인명검색 중이다.

경찰은 화재 현장에서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이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리모델링 공사 중이었다는 진술이 있어 확인 중"이라며 "목격자들은 화재 당시 '펑'하는 폭발음이 들렸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만에 꺼졌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