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해시청 권오현 주무관.
 김해시청 권오현 주무관.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김해시청에는 길게 기른 머리카락이 거추장스러워 머리띠에다가 뒷머리를 묶은 꽁지머리로 일하는 남성 공무원이 있다. 김해시청 도로과에 근무하는 권오현(44) 주무관이다.

이에 아무리 개성시대라지만 '공무원이 이래도 되나'하는 질문이 이어진다는 것이다. 머리 모양에 대해 묻거나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권 주무관이 머리를 기르는 이유는 단 하나다. 항암치료로 머리카락이 빠진 소아암 환아들에게 가발을 후원하는 '어머나'(어린 암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어머나' 운동은 주위의 시선이 아직은 힘든 어린 아이들이라 가발은 정서적으로 큰 도움이 되지만 수백만원에 달하는 만만치 않은 가격 때문에 선뜻 구입하기 쉽지 않아 가발을 제작해 이들에게 무료로 지원하기 위해 시작됐다.

권 주무관처럼 머리카락을 길러 기부해도 되고 자연스럽게 빠지는 머리카락을 모았다가 이 운동을 주관하는 단체에 보내면 된다. 단 머리카락 길이가 최소 25㎝ 이상이어야 한다.

권 주무관은 "간암이 재발한 아버지에게 간을 이식해 드리려 지난해 초 휴직을 했고 몇 달 동안 병원을 오가며 병원 내 소아암병동에서 이 운동을 처음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다행스럽게도 아버지는 간 이식 말고는 어려울 것이라던 병원의 판단과 달리 마지막이란 심정으로 지속한 치료가 효과를 나타내 굳이 간 이식을 할 필요가 없어졌다. 저는 그 때부터 머리카락을 길렀다"고 했다.

김해시청 공무원인 권 주무관 아내는 처음에는 반대했다. 그는 "아내도 공무원이어서 그런지 해당 운동단체에 금전으로 후원할테니 남 보기도 그렇고 머리를 기르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돈으로 하는 후원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이렇게 의미 있는 기부는 아무나 할 수 없다. 그랬더니 아내도 더는 말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최근 복직한 그는 머리카락 길이가 25㎝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6월경 머리카락을 시원하게 잘라 기부할 생각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