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제 강점기, 안동의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 앞에 놓인 철로가 약 80년만에 철거됐다.
▲ 임청각 앞 철로. 일제 강점기, 안동의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 앞에 놓인 철로가 약 80년만에 철거됐다.
ⓒ 권기상

관련사진보기


1942년 일제 강점기, 안동의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 생가 임청각 마당을 가로질러 놓인 철로가 약 80년 만에 철거됐다. 

1월 30일 오전, 국가철도공단은 구 안동기차역에서 850m의 보존 구간을 제외하고 임청각 앞을 지나가는 철로 710m 구간을 철거했다. 

이는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개통 후 현 중앙선 도담~영천구간이 폐쇄됨에 따라 임청각 복원 시점에 맞춰 조기 철거된 것이다. 2020년 12월 17일 구 안동역이 송현동으로 이전하고 열차운행이 끝난 지 43일만이다.
 
임청각 복원을 위한 기존선 철거 계획.(자료: 안동시청 제공)
▲ 임청각 복원. 임청각 복원을 위한 기존선 철거 계획.(자료: 안동시청 제공)
ⓒ 권기상

관련사진보기


향후 오는 5월까지 임청각 앞의 레일과 침목, 자갈, 방음벽, 토공, 구조물 순으로 제거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석주 선생의 후손인 이창수 종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철로가 철거되는 것은 임청각은 광복의 시작이고 임청각이 복원되면 진정한 광복"이라며 "그동안 기차가 다니면서 억누르고 있던 악재에서 벗어나게 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임청각 앞 마당을 가로 질러 놓인 철도를 따라 기차가 운행하던 모습.
▲ 임청각 전경 임청각 앞 마당을 가로 질러 놓인 철도를 따라 기차가 운행하던 모습.
ⓒ 권기상

관련사진보기


보물 182호 임청각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을 비롯해 독립유공자 11명을 배출한 독립운동가의 산실이다. 일제강점기 항일 투쟁의 밑거름이 된 임청각은 일제 만행으로 철로가 가로 놓이며 본 모습을 잃고 있었다. 이에 독립운동 100주년을 맞으며 정부와 안동시가 2025년까지 예산 280억 원을 들여 철로가 놓이기 이전의 옛 모습으로 복원할 계획이다.
 
임청각 앞을 지나가는 철로의 철교에 선로가 제거된 모습.
▲ 임청각 앞 철도 철거 임청각 앞을 지나가는 철로의 철교에 선로가 제거된 모습.
ⓒ 권기상

관련사진보기

   
임청각 앞을 가로지르던 철로가 제거된 모습.
▲ 임청각 앞 철로. 임청각 앞을 가로지르던 철로가 제거된 모습.
ⓒ 권기상

관련사진보기

   
임청각 앞을 가로지르던 철길이 철거되면서 탁 트인 조망이 펼쳐졌다.
▲ 임청각에서 바라본 모습 임청각 앞을 가로지르던 철길이 철거되면서 탁 트인 조망이 펼쳐졌다.
ⓒ 권기상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안동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