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시민들이 기억관 철거 중단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시민들이 기억관 철거 중단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당초 예정한 26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유족 측의 요청으로 내일(27일) 오전까지 철거를 일시 유예하기로 결정했다"면서 관련 내용을 문자를 통해 알렸다. 다만 서울시는 27일 오전 유족 측 입장과 경과를 본 후 철거 여부를 결정짓는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26일 오전 두차례 기억공간을 직접 방문해 세월호 유족들에게 기억공간 철거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그러면서 따로 준비한 보도자료를 통해 "세월호 기억공간의 다른 장소 이전 설치나 광화문 광장 조성 공사 후 추가 설치는 협의대상이 될 수 없다"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 세월호 기억공간 찾은 송영길 “헌정질서 바로 잡은 역사적 공간”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 ‘세월호 기억공간’ 방문한 김남국 “오세훈 시장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그러나 이날 송영길 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김남국, 이수진, 정청래 의원 등 여권 인사들의 지지방문과 시민들의 자발적인 1인 시위가 잇따르면서 급박했던 상황이 달라졌다. 이날 오후 4시 30분께가 되자 서울시는 세월호 유족이 제안한 '일시 유예'를 받아들였다. 

오후 5시께 기자들을 만난 4.16연대 관계자도 "시간적으로나 물리적으로나 현재 시점에서 철거를 강행하긴 어렵게 됐다"면서 "오늘은 더 이상 철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23일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족들은 서울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새로운 기억공간 조성을 위한 협의체 구성 ▲광장 공사기간 중 기억공간에 대한 이전 운영 등을 요구한 바 있다. 

한편 서울시의회 민주당 소속 이현찬 행정자치위원장은 26일 '서울시 광화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 조례안에는 광화문광장 안에 시민들의 민주화와 안전의식 제고 등 역사적 사실들을 기억할 수 있는 전시관과 동상 및 부속조형물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공사 관계자와 김선 우 4.16연대 사무처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공사 관계자와 김선우 4.16연대 사무처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