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격려방문,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격려방문,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안철수·최재형·윤석열 등 야권 대선주자들이 29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연달아 찾았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 중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격려하기 위해서였다. 야권 대선주자들이 이 사건을 고리삼아 소속정당과 무관하게 '반문(반문재인)연대'로 뭉치는 모양새다.

가장 먼저 현장을 찾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 대통령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 묵언수행 중"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 대선, 드루킹과 김경수의 범죄는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최악의 여론조작 사건"이라며 "이 정권은 정통성이 훼손된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정통성이 없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 수사를 다시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도 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전 검찰총장)의 '드루킹 특검연장론'과 맞닿아 있는 주장이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은 김경수 유죄 판결에 대한 입장을 국민들께 말씀드리고 사죄해야 한다"며 "몸통을 밝혀야 한다. 김경수 윗선에 누가 그 문제를 알고 지시를 했는지, 추가 수사를 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문제에 대해 모든 야권의 대선후보, 그리고 국회의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이 문제에 대해 강하게 요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당도 여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지지 방문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지지 방문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그 다음 현장을 찾은 이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었다. 그는 "대의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제도를 흔드는 여론 조작은 절대 안 된다"며 "대통령이 분명한 입장 표명과 유감 표명 및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일정 부분 책임이 있는 부분을 분명히 해주시면 좋겠다는 게 당의 입장이자 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최 전 원장은 윤 예비후보 등의 특검 연장론에 대해선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지지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 관련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지지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 예비후보는 세 사람 중 가장 마지막으로 현장을 찾은 이였다. 윤 예비후보는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는) 정진석 의원님의 말씀은 너무나도 당연하고, 그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거는 민주주의의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여기에 중대한 불법이 있다고 대법원 최종판결이 난 이상, (문 대통령이) 국가 최고책임자로서 대법원 판결에 대한 입장 표명과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국민들께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드루킹 사건'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보다 심각하단 주장도 폈다. 윤 예비후보는 "저도 부정선거 사건에 대해 과거에 수사도 해봤지만 (드루킹 사건은) 여론조작의 측면에서는 국정원 댓글사건과 비교가 안 된다"며 "그래서 국민들이 정부의 정통성에도 심각한 의문을 갖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