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으로 생활고를 겪다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 자영업자 A(57)씨의 맥줏집 앞에 고인을 추모하는 메모가 있다.
 14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으로 생활고를 겪다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 자영업자 A(57)씨의 맥줏집 앞에 고인을 추모하는 메모가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 장기화로 생활고에 시달리던 자영업자의 죽음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자영업자 단체가 내일(16일) 오전 서울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3일 간 운영될 합동분향소 위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비대위는 "현재 서울시와 합동분향소 설치를 논의하고 있다"면서 "서울시가 반대하더라도 분향소 설치를 강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대응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아래 비대위)는 15일 입장문을 통해 "자영업자들의 사망 소식이 연이어 들려오는데, 알려지지 않은 죽음들도 많다"면서 "지난 13~14일 양일간 비대위가 제보받은 자영업자의 사망소식만 22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1000여 명이 모여있는 자영업자 카카오톡 방에 매일 죽음에 대한 이야기가 오간다"면서 "자영업자끼리 서로를 위로하고 있지만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자영업자가 죽음을 선택할지 아무도 알 수 없다. 상황이 심각하다"라고 전했다. 

비대위와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14일, 코로나 이후 지난 1년 6개월 동안 자영업자들은 66조 원이 넘는 빚을 떠안았으며, 총 45만3000개의 매장이 폐업했다고 발표했다. 

"방역체계 바꿔야... 지원 정책 보완해야"

비대위는 정부가 하루빨리 방역체제를 중증 환자 관리 중심의 '위드 코로나' 체제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자영업자의 자살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현 상황은 영업규제가 정책실패를 넘어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가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대출금 상환을 유예할 수 있는 정책이나, 폐업하더라도 기존 피해에 대해 소급적용을 받을 수 있는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이와 함께 일부 사각지대를 만드는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정책 등의 보완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3일 원주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하는 A(52)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코로나 장기화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자 지인들에게 '힘들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서울 마포구에서 20년 넘게 맥줏집을 운영하던 50대가, 같은 날 전남 여수에서는 치킨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가 생활고를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회부, 신나리 입니다. 들려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