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7·4 남북공동성명 50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2.7.4
▲ 권영세 통일부 장관, 7·4 남북공동성명 50년 기념사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7·4 남북공동성명 50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2.7.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통일부는 5일, 권영세 장관이 전날 7.4공동성명 50주년 기념사에서 언급한 "남북 간 핵문제 논의 필요성"과 관련해 '향후 남북이 대화를 재개하면 관계정상화를 위해서라도 북핵 문제를 실질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와 남북관계 정상화는 대북 제재 고리로 서로 연결돼 있다"면서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측과 북측이 실질적으로 논의해야 남북관계에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질 수 있다"고 답변했다.

이 당국자는 또 "과거 남북 회담에서도 핵 문제는 의제로 다뤄졌고, 남북 합의서에 핵 문제가 명시되기도 했다"면서도 "실질적으로 남북 간 핵 문제 관련 실질 논의는 약했다는 평가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 정상화을 위해선 대북 제재가 중요한 부분이며, 제재는 북핵 문제 해결과 연관돼 있다"며 "앞으로 이뤄지는 남북 회담에서 북한 핵 문제를 양 당사자가 실질적으로 논의하는 게 필수적이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권 장관은 전날(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7.4남북공동선언 50주년 기념식에서 "이제 남북도 비핵화 문제를 직접 논의해야 한다"며 "남북이 북핵을 비롯한 안보 문제 등을 정면으로 다뤄나갈 때 경제 협력 등 다양한 부분의 협력 방안도 더 큰 틀에서 발전을 이뤄낼 수 있다"고 밝혔다(관련 기사 : 권영세 "이젠 남북도 비핵화 문제 직접 논의해야").

또 그는 "이제 남북도 비핵화 문제를 직접 논의해야 한다"며 "정부는 비핵화와 정치·군사적 신뢰 구축, 경제 등의 협력을 실효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새로운 회담의 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권 장관이 언급한 '새로운 회담의 구조'에 대해서는 "하드웨어적 측면보다는 소프트웨어적 측면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면서 "남북회담을 어떤 형식으로, 어떤 하드웨어로 진행할지는 남북 간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