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이태원 압사 참사 책임을 묻는 방식을 놓고 '해임건의냐, 탄핵소추냐' 고민에 빠졌던 더불어민주당이 7일 결론을 내렸다. 

이날 오후 의원총회 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상민 장관과 관련해서 의원들이 해임건의안으로 처리하자고 의견이 모였다"며 "8·9일 본회의 때 건의(보고 후 표결)할 예정이고, 이후 국정조사가 이어지지 않나. 대통령께서 해임건의안을 무겁게 받아들여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탄핵소추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또 "해임건의안과 관계없이 국정조사가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며 "그게 국민과 희생자, 유족에 대한 도리"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고, 국정조사를 내실 있게 치르고 난 이후까지도 여전히 (이상민 장관이) 사퇴하지 않거나 (윤 대통령이) 해임을 거부하면 탄핵소추로 가는 것이 더 낫겠다는 판단을 의원 다수가 했다"며 "의총에서 이견없이 바로 정리됐다"고 부연설명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이 문제를 예산과 결부시킬 테고, 그러면 협상이 더 어려워지지 않겠냐'는 질문에는 "이거하고 무슨 상관인가"라고 딱 잘라말했다.

"집권 여당이 맞는지 제가 계속 되묻고 있지 않나.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을 법안은 법안대로, 예산은 예산대로, 해임건의는 해임건의대로 해야지 모든 것을 연계시키는 것은 엄청난 하수 중의 하수들이 하는 정치다. 집권 여당의 책임 있는 태도와 자세를 스스로 포기한 것과 다를 바 없지 않은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민주당 의원총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 원내대표는 "협상은 여당이 야당을 쫓아다니면서 '좀 합시다' 하는데 (지금은) 야당이 '예산 심사 좀 계속 하자, 빨리 들어와라' (이러고 있다)"며 "완전히 앞뒤가 바뀌었다.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민주당이 협상 결렬에 대비해 자체 예산안을 준비해두긴 했지만 "포기하지 않는다"며 "내일 본회의가 있기 때문에 오늘 저녁 또는 내일도 계속 예산을 협상하고 설득해나가는 작업을 꾸준히 해나가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또 국정 운영 발목 잡기'라고 반발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예산안이 처리되지 않은 시점에서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엄포는 협박일 뿐"이라며 "예산안 처리를 정쟁의 도구로 전락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 당력을 장관 해임건의에 전력투구하라고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한이 아니다"라며 "수사와 국정조사를 통해 책임소재가 명백히 가려지면 어느 때보다 엄중히 그에 상응하는 책임과 처벌이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