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국제유가 인상도 문재인 탈원전 때문이라는 조선일보?조선 [사설] 선심은 정부가 쓰고, 한전 경영진은 背任 공포에 떤다 에 대해서


(홍재희)====TV 종합편성 채널 까지 확보한 방씨 족벌이  변함없이 진실과 거리가 먼  거짓과 지상파 불공정 편파 왜곡된  사설과 칼럼을 통해 대한민국 사회의 건강한 여론형성에 걸림돌 역할을 하고 있는 친일 반민족 반민주 반 통일의 냉전수구적인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사설은


"한국전력이 정부 요구에 따른 여름철 전기료 인하가 주주 이익을 해치는 배임(背任) 행위에 해당되지 않는지를 법무법인에 질의했다. 한전 소액 주주들이 탈원전, 전기료 인하 같은 일련의 포퓰리즘 정책 탓에 한전 경영이 부실화됐다며 경영진을 배임죄로 고발하겠다고 하는 데 대한 자구책이다. 한전 이사회가 정부 요구대로 전기료 인하안을 의결할 경우 매년 3000여억원의 추가 손실이 생겨 이사들이 형법상 배임죄에 해당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런 법적 책임을 피하기 위한 안전 장치로 법무법인의 유권해석을 받아두겠다는 것이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사설은"한국전력이 정부 요구에 따른 여름철 전기료 인하가 주주 이익을 해치는 배임(背任) 행위에 해당되지 않는지를 법무법인에 질의했다. 한전 소액 주주들이 탈원전, 전기료 인하 같은 일련의 포퓰리즘 정책 탓에 한전 경영이 부실화됐다며 경영진을 배임죄로 고발하겠다고 하는 데 대한 자구책이다. " 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한전 적자는 고유가 때문이다. 그런데 조선사설은 탈원전 때문이라고 혹세무민하고 있다.


조선사설은


"한전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지분 51%를 가진 공기업이지만 동시에 외국인·소액 주주 지분도 49%나 된다. 42만여명 소액 주주가 투자한 상장 기업인데도 정부가 정책 편의를 위해 마음대로 휘젓는 바람에 경영이 엉망이 됐다. 2016년 순이익이 12조원에 달하던 우량 기업이 탈원전 2년 만인 지난해 1조여원 적자로 돌아섰고, 올해 들어선 적자 규모가 더 커졌다. 2016년 6만3600원까지 올랐던 주가는 2만5000원 수준으로 반 토막이 났다. 정부가 탈원전을 비롯한 비합리적 정책을 밀어붙이면서 그 부담을 한전에 떠넘겼기 때문이다. 정부가 에너지 정책을 갖고 온갖 선심을 쓰지만 결코 공짜는 아니다. 여름철 에어컨을 마음껏 쓰도록 전기료를 깎아주겠다고 했지만 그 부담은 결국 한전 적자와 수십만 주주들의 투자 손실로 돌아갔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사설은"2016년 순이익이 12조원에 달하던 우량 기업이 탈원전 2년 만인 지난해 1조여원 적자로 돌아섰고, 올해 들어선 적자 규모가 더 커졌다. " 라고 주장하면서 탈원전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2013년부터 2015년 사이에 국제유가가 40덜러선에서 80달러 100달러로 폭등했다. 당연이 국제유가 폭등에 따라 석유원로로 하는 LNG 화력발전 비용 증가 했다. 한전 적자는 국제유가 폭등 때문이었다.


조선사설은


"법적 책임 공포에 시달리는 것은 한전뿐 아니다. 지난해   6월 한국수력원자력은 정부 방침에 따라 월성 원전 1호기를 조기 폐쇄하기로 결정하기에 앞서 임원들을 손해배상 책임보험에 가입시킨 일도 있었다. 경제 논리를 팽개친 탈원전 폭주가 원전 생태계를 무너트리고 에너지 공기업 경영진을 배임과 손해배상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탈원전 행보가 계속될수록 주주들 울분은 더 커지고 경영진의 로펌행 발길이 더 잦아질 것이다. "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신규건설 원전까지 포함해 역대 그어느 ㅈ정권 보다 많은 원전 보유하고 있다. 탈원전 때문에 한전 적자 라는 조선사설 주장은 기만이다.


(자료출처=2019년 6월20일 조선일보 [사설] 선심은 정부가 쓰고, 한전 경영진은 背任 공포에 떤다)>



퍼 가실 분은 참고하세요. 이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o.urimodu.com/bbs/zboard.php?id=column_jaehee_hong&page=1&sn1=&divpage=4&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5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