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등록금? 학기당 17만원 내렸다

[그림뉴스] 4년제-전문대 '생색내기' 인하... 열흘 알바비에도 못 미쳐

등록 2012.01.30 10:40수정 2012.01.30 17:02
0
원고료로 응원
2012년 4년제 대학 등록금 평균 인하액이 30만 원을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오마이뉴스>가 한국장학재단과 대학알리미, 각 대학별 공시 내용을 종합해 조사한 결과, 전국 4년제 대학(110개)은 올해 평균 34만3750원을 깎아주기로 했다. 한 학기당 17만1875원씩이다.

전문대학(79개)은 이보다 적어 평균 29만2458원(한 학기당 14만6229원)을 깎기로 결정했다.

이는 아르바이트생의 열흘 평균 임금에 해당하는 액수다. 올해 결정된 최저임금(4580원)을 토대로 계산하면, 대학생 1명이 하루 8시간 동안 10일을 일하면 36만 원의 임금을 받게 된다.

대학생들로서는 당연히 '생색내기용' 등록금 인하라는 비난을 쏟아낼 수밖에 없다.

<오마이뉴스> 조사 결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당선된 후 등록금 50% 인하를 결정한 서울시립대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등록금 인하율을 보였다. 추계예술대학교와 인천가톨릭 종합예술대학은 10% 가량 등록금을 인하했지만, 여전히 학기당 700만 원 이상의 등록금을 받을 예정이다.

이른바 '스카이(SKY)'로 불리는 대학 중 고려대학교(2%)가 유일하게 등록금 인하폭을 결정했지만, 800만 원이 넘는 등록금을 유지하고 있다. 이밖에 상명대학교 등 비교적 높은 인하율(5~7%)을 결정한 대학들도 평균 600~700만 원의 등록금 고지서를 발송할 예정이다.


[그림뉴스]2012년 4년제대학 등록금 인하율 ⓒ 고정미


[그림뉴스]2012년 전문대학 등록금 인하율 ⓒ 고정미


#등록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01년 오마이뉴스 입사 후 사회부, 정치부, 경제부, 편집부를 거쳐 정치팀장, 사회 2팀장으로 일했다. 지난 2006년 군 의료체계 문제점을 고발한 고 노충국 병장 사망 사건 연속 보도로 언론인권재단이 주는 언론인권상 본상, 인터넷기자협회 올해의 보도 대상 등을 받았다.

오마이뉴스에서 인포그래픽 뉴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배우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