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근혜에게 다시 기회 준 건 대구 아니고 민주당이다

[대구, 대선과 지선 사이] 시장후보도 제대로 못내는 현실... 시민들에게 좋은 선택지부터 줘라

등록 2022.04.14 06:05수정 2022.04.14 06:05
38
원고료로 응원
a

박근혜 만난 윤석열 당선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2일 오후 대구 달성군 유가읍에 있는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 자택을 예방해 박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당선인대변인실 제공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본격적인 '사저 정치'를 시작했다. 그는 지난달 24일 대구 달성에 마련한 사저로 내려오면서 '못 다 이룬 꿈'을 이야기했고, 8일 유영하 변호사를 지지하는 영상을 통해서도 '못 다 이룬 꿈'을 이야기했다.

대관절 그의 못 다 이룬 꿈이 무엇인지, 대구에서 36년을 살며, 10년째 기자 생활을 하는 나는 궁금하지 않지만, 대구 밖 사람들은 궁금해하는 것 같다. 그의 못 다 이룬 꿈이 대구에선 이뤄질 거라는 강한 믿음도 엿보인다. '대구 밖 사람들'에게 대구는 '그 정도의 도시'로 인식되기 때문에.

'못 다 이룬 꿈' 말할 기회

우선 짚고 넘어갈 부분이 있다. 그가 '못 다 이룬 꿈'을 말할 수 있는 기회는 누가 제공했나. 촛불 정부를 자임한 현 정부다. 문재인 정부는 건강상의 이유와 사회 통합이란 명분을 내세워 박 전 대통령을 사면했다.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을 깬 사면인데다 대통령 선거를 앞둔 정치적 사면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공공연히 박 전 대통령의 '입'으로 통하는 유영하 변호사와 친분을 강조했다. 송 대표는 대선 기간 대구에 와서 "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 때 구속된 게 아니"라고 강조하는 데 급급했다.

왜, 대구에선 박 전 대통령의 대구행을 비판하는 사람이 없느냐고 묻는다. 이런 판국에 누가 누굴 비판할 수 있을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박 전 대통령 사면이 결정되자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냈다. 정의당과 진보당, 시민단체에서만 '촛불 시민을 기만하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대선 기간 중 박 전 대통령의 대구행이 결정되자, 이재명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대구경북미래발전위원회는 달성 사저 앞에서 환영 기자회견까지 했다. 다시 상기한다. 누가 박 전 대통령에게 '못 다 이룬 꿈'을 꿀 기회를 제공했나.


곧 지방선거가 다가오고 있지만 대구에선 '박심'과 '윤심'을 내세운 후보들이 각광 받을 뿐이다. '민심'에 기대 대구시민을 설득해야 할 정치 세력은 시장 후보조차 변변하게 내세우지 못하고 있다. 지난 7일 마감된 민주당 광역단체장 후보 공모에 서울은 6명이나 몰렸지만 대구는 1명에 그쳤다. 경북은 없다.

"당선 가능성이 희박한데 누가 나가려고 해?"라고 한다. 그렇다면 다시 묻고 싶어진다. 박 전 대통령의 '못 다 이룬 꿈'이 이뤄지는 데 일조하는 건 누구인가? 다른 선택지는 만들어주지도 않은 채 다른 선택을 하라는 요구만큼 난감한 것도 없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대선에서 패배한 후 제대로 된 반성도 하지 않았다. 지난 촛불 대선과 비교할 때, 이재명 후보는 전국 광역시도 대부분에서 문 대통령보다 더 많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단 2곳, 대구와 부산에서만 촛불 대선보다 득표율이 떨어졌다. 촛불 대선이 다자 구도였고 이번 대선은 사실상의 양자구도로 진행됐는데도 하락했다. 민주당 대구시당 지도부는 이러한 지적을 받아도 "득표수는 더 늘었다"고 말한다. 냉정한 평가는 뒤로 하고 험지에서 고생한다는 온정주의만 가득하다.

민주당 대구시당의 일부 권리당원이 이대로는 지방선거도 제대로 치를 수 없다며 중앙당에 조치를 요구했지만 변화는 감지되지 않는다. 민주당이 변하지 않는데, 시민들이 먼저 변할까?

민주당은 우선 시민들에게 다른 선택지를 제공하는 노력부터 열심히 해야 한다. 기왕이면 그 선택지가 좋은 선택지면 더 금상첨화다. 국민의힘이 대구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지만, 내놓는 공직 후보자의 능력치가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 전·현직 국회의원이거나 고위 공직을 지낸 사람들이 후보로 나선다. 민주당은? 당사자들에겐 미안한 말이지만, 시민 입장에선 경력에서부터 매력적이지 않다.

그렇다고 민주당이 국민의힘보다 더 의미있고 소구력 있는 선거 캠페인을 하는 것도 아니다. 이재명 후보는 안동 출신이라며 대구와 경북에 올 때면 '경북의 노래'를 불렀다. 선거 때만 되면 내려오는 '대구 출신' 국회의원들도 있다. 이재정, 조응천, 추미애 같은 이들이 선거철만 되면 '대구의 딸'이니 '대구의 아들'이니 하며 지지를 호소한다.

그렇게 따지면 국민의힘은 대구의 딸·아들이 최소 12명인 정당이다. 시민들이 다른 선택을 해야 할 이유는 무엇일까? 오히려 지역에 더 당원이 많아서, 한 다리만 건너면 지역 국회의원에게 말 한 마디 건넬 수 있는 '지역 정당'이 지역민에겐 더 이익 아닌가?

이미 대구는 조금씩 변할 준비를 하고 있다
 
a

사진은 3월 7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대구경북 대전환! 대구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뀝니다' 유세에서 지지자들이 이 후보의 연설을 듣고 있는 모습. ⓒ 공동취재사진

 
선거 결과를 살펴보면 오히려 시민은 조금씩 변할 준비를 하고 있다. 준비가 안 된 건 정치세력이다. 민주당은 이번 대선에서 TK(대구경북) 출신 후보를 내세워 TK에서 30% 이상 득표를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결과는 한참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읍면동 단위까지 득표를 분석하면 이재명 후보가 30% 이상 득표를 한 곳은 있다. 안동의 일부 동네를 제외하면 그곳들의 공통된 특징은 지역 안에서도 젊은 동네라는 것이다.

장년층일수록 특정 정당과 동일시하는 경향이 높은 반면, 청년층은 언제든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건 이번 대선의 2030의 변화로 증명됐다. 특히 민주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뿌린 씨앗이 꽃을 피울 수 있도록 고민하는 것에서부터 변화를 시작해야 한다. 노 전 대통령이 추진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정책으로 대구경북에 만들어진 두 혁신도시, 경북 김천 율곡동(40.74%)과 대구 동구 혁신동(33.60%)은 각각 경북과 대구에서 이 후보의 득표율이 가장 높은 동네로 기록됐다.

김천 율곡동은 2020년 기준 평균 연령 32.9세로 경북 모든 읍면동 중 두 번째로 어리다. 경북에서 가장 어린 구미 산동읍(31.0세)에서도 이 후보는 36.1%를 얻었다. 대구 혁신동도 35.2세로 대구 모든 읍면동 중 두 번째로 어리다. 제일 어린 곳은 달성군 유가읍(34.1세)인데, 이곳 역시 대구 모든 읍면동 중 혁신동과 함께 이 후보 득표율이 30%를 넘긴 유일한 곳이다.

젊다는 것만으로 이들이 반드시 민주당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것은 이번 대선 2030 세대의 전체 표심을 통해 드러났다. 중요한 건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는 여지가 이들에겐 있다는 것이고, 그들의 선택을 각 정당이 어떻게 이끌어갈 것인가가 숙제라는 사실이다.

이번 대선은 다만 0.72%p 차이 만큼 국민의힘이 더 숙제를 잘한 것일 뿐이다. 다가오는 지방선거도 숙제를 더 잘하는 정당이 이길 뿐이다.
덧붙이는 글 글쓴이는 대구경북지역 독립언론 <뉴스민> 편집국장입니다.
#박근혜 #대구
댓글3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민은 대구경북을 살아가는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장애인, 이주노동자, 청소년, 성소수자 등 핍박받는 민중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민중언론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