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부부가 함께 옷 구매 안한 지 4개월, 뭐가 달라졌냐면

당신이 버린 헌 옷 어디로 가는지 아나요... 의류폐기물의 심각한 실태

등록 2023.08.08 18:09수정 2023.08.08 21:26
1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KBS 환경스페셜에서 방영됐던 '옷을 위한 지구는 없다' 중 화면갈무리. ⓒ KBS 환경스페셜

 
KBS 환경스페셜에서 재작년 방영됐던 '옷을 위한 지구는 없다'에 따르면, 소위 패스트패션이 유행하면서 매년 1000억 벌의 옷이 쏟아져 나오고 330억 벌의 옷이 버려진다고 한다. 우리가 쉽게 사고 쉽게 버리는 옷들이 어딘가에서는 쓰레기 산이 되고 어딘가에서는 쓰레기 강이 되어 흐른다는 걸, 그때 알았다.


그동안 헌 옷 수거함에 옷을 넣으면서도 별다른 죄책감이 없었다. 오히려 필요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거라는 생각까지 했다. 그러나 여러 매체를 통해 알게 된 실체는, 그게 아니었다(관련 기사: 결국 사막으로... 폐페트병보다 더 골칫거리인 이것  https://omn.kr/21y9t ).

헌 옷이 재활용되는 비율은 겨우 5%
 
a

KBS 환경스페셜에서 방영됐던 '옷을 위한 지구는 없다' 중 화면갈무리. ⓒ KBS 환경스페셜


다큐에 따르면 헌 옷이 국내에서 재활용되는 비율은 겨우 5%, 나머지 95%가 개발도상국으로 수출되며 그중 40%는 쓰레기로 분류되어 버려지거나 소각된다. 게다가 의류산업은 산업용 폐수의 20%, 온실가스의 10%를 배출한다. 또한 합성섬유로 만든 옷을 세탁할 때 나오는 미세플라스틱은 식수원으로도 흘러 들어간다. 바다로 유입된 미세플라스틱의 35%가 합성섬유로 만든 의류 세탁에서 나온다고 하니 이쯤 되면 심각하게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지구를 살리는 옷장 (지속가능한 패션을 위한 고민)>(박진영 신하나 지음), <이토록 불편한 쇼핑(오승현 글, 순미 그림)> 서적 포함, 다수의 환경 관련 영상과 미니멀 라이프 책을 보면서 패스트패션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다. 옷의 소비를 줄여야겠다고 다짐했지만, 욕심은 차마 버리지 못한 채 무심코 쇼핑몰의 옷들을 구경하곤 했다.

1년 동안 옷을 사지 않기로 결심하다

그러던 어느 날 문득 옷 구경과 구매에 들어가는 내 시간과 에너지가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남편의 육아휴직으로 수입이 줄어든 것을 계기로 삼아 1년간 옷을 사지 않으면 어떨지 남편에게 묻자, 그는 흔쾌히 동의했다. 그래서 2023년 4월 1일부터 우리 부부는 옷을 사지 않고 있다. 물론 성장 중인 어린 자녀들은 예외다.


나에게 없는 스타일의 옷을 찾기 위한 웹서핑의 시간이 사라졌다. 옷에 대한 욕망을 내려놓자, 마음이 홀가분해졌고 지출도 줄었다. 쇼핑몰을 구경하면서 소비되는 에너지가 그렇게 큰 줄 몰랐다. 내일을 향해 꾸준히 한 걸음씩 나아가기로 한다. 남편과 함께 다음과 같은 원칙들을 세워봤다.

1. 안 입는 옷은 의류 수거함에 넣을 게 아니라 새 주인을 찾아준다. (당근! 당근!)
2. 모피와 가죽의 소비를 지양한다.
3. 친환경, 유기농 제품의 소비를 늘린다.
4. 세탁 횟수를 줄인다.
5. 할 수 있는 내 역량만큼 환경을 위해 실천한다.


지구를 위해 고기 섭취를 줄이고 물과 에너지를 아껴 쓰고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패스트패션을 지양하면서 끓어오르는 지구의 분노를 줄여보기로 한다. 완벽한 실천을 하는 소수보다는 작은 실천이라도 하는 다수가 세상을 바꾸는 데 더 도움이 된다고 하니, 우리 함께 손잡고 실천해 보면 어떨까.

 
덧붙이는 글 주간지 [서산시대]에 동시기고합니다.
#패스트패션 #미세플라스틱 #옷 #환경오염 #의류폐기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5. 5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