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국힘 기초의원들 음주운전에 "공개 사과해야"

사고 내고도 숨기고, 부산 북구의회 뒤늦게 징계절차... 책임론 커져

등록 2023.11.20 17:28수정 2023.11.20 18:54
1
원고료로 응원
a

음주운전을 단속 중인 경찰. (자료사진) ⓒ 이희훈

부산 북구의회 기초의원들의 잇따른 음주운전 논란을 둘러싸고 공개사과 요구와 함께 소속 의회·정당 책임론이 일고 있다.  

20일 부산 북구의회에 따르면 의회는 음주운전을 한 국민의힘 소속 구의원 2명의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A의원은 지난 9월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가 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된 됐고, B의원은 지난 6월 부산시내에서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가 붙잡혀 최근 벌금 600만 원을 받았다.

특히 A의원의 음주운전 사고 사실은 한참 뒤에야 공론화돼 물의를 빚었다. 이는 A의원이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신분을 속인 데다가 소속 정당과 의회에 알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두 사건이 불거지면서 음주운전 전력에도 공천돼 재선한 C의원의 사례도 논란이 됐다. C의원은 2020년 현역 신분으로 음주운전으로 하다 적발됐고 벌금을 냈다. 하지만 이러한 전과기록에도 C의원은 공천권을 확보하면서 결국 당선에 성공했다.

뒤늦게 사건을 파악한 북구의회는 이 가운데 A, B의원을 윤리특위에 넘기는 등 부랴부랴 징계절차에 들어갔다. 의회의 한 관계자는 "지난 본회의에서 B의원의 윤리특별위원회 회부안을 처리했고, A의원에 대해서는 다음 달 초 2차 본회의에 관련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태를 놓고 야당은 "윤리의식 결여가 도를 넘었다"라며 공세를 퍼부었다. 가장 먼저 성명을 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공직을 맡을 자격이 없는 수준 미달의 인물을 공천한 데 대해 시민에게 사과하고, 신속히 중징계해야 한다"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정의당도 대변인의 목소리로 질타를 쏟아냈다. 이성한 정의당 부산시당 대변인은 "의원 개인에게도 문제가 있지만, 자질없는 사람을 공천한 정당 역시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지난 1월 민주당 소속 연제구의회 기초의원의 음주운전 사례까지 소환한 그는 "지방의회 무용론을 듣고 싶지 않다면 양당과 의회가 재발을 막을 규정을 만들고, 엄벌부터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시민단체 또한 "구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라며 거들었다. 의회 활동을 모니터링하는 이재호 부산참여연대 간사는 음주운전 숨긴 의원들을 향해 "유권자에게 정말 부끄럽지 않으냐"라며 "이제야 구의회가 대응하고 있는데, 최대 30일 출석정지 등 솜방망이 징계론 부족하다"라고 쏘아붙였다.

[관련기사] 부산 북구의회 구의원들 잇단 음주운전 물의 https://omn.kr/26fzu
#국민의힘 #음주운전 #부산북구의회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