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지원 "방통위, 여우 쫓아내고 나니 호랑이 나타나"

7일 오마이TV '성경환이 묻고 박지원이 답하다' 출연

등록 2023.12.07 13:40수정 2023.12.07 13:40
4
원고료로 응원
a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왼쪽)이 7일 오마이TV '성경환이 묻고 박지원이 답하다'에 출연했다. ⓒ 오마이TV

 
"여우를 쫓아내고 나니까 호랑이가 나타났어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말이다.

박 전 원장은 7일 오마이TV '성경환이 묻고 박지원이 답하다'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임으로 지목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이렇게 비유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동관씨가 부적격 인사라는 이유로 탄핵하려고 했는데, 더더욱 어울리지 않는 인물을 내려보냈다는 의미다.

박 전 원장은 특히 김 위원장이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주가조작 사건을 무혐의로 덮어준 전력을 문제 삼았다.

박 전 원장은 "BBK와 다스가 이명박 것이라는 것을 밝혀낸 게 윤석열-한동훈 수사팀인데, (2007년) BBK의 주인을 못 찾아낸 분을 임명했다"며 "그렇게 해봐야 아무 쓸모 없다. 최근 국회 청문회 통과한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처럼 좋은 인물을 후보자로 지명하라"고 주문했다.

박 전 원장은 국민의힘 내홍과 관련해 "혁신위가 아무것도 없는 빈 깡통으로 끝났지만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이준석 신당이 출범하면 한동훈 법무장관을 국민의힘 얼굴로 내세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전 원장은 "윤핵관들을 내보내고 여당에 대통령실과 검찰의 핵심 관계자들을 심을 건데, 공천 학살이 시작되면 현역 의원들은 이준석 신당으로 가고 그러면 국고보조금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윤 대통령의 부산 방문에 10대 그룹 총수들이 대거 참석한 것에 대해 그는 "대기업들이 내년 사업계획이다 뭐다 엄청 복잡한데 부산까지 데려가서 '떡볶이 먹방'을 했다"고 일갈했다.

박 전 원장은 "엑스포 유치에 실패한 후 대통령이 사과를 했는데, 그 후에 반성하고 달라진 게 없다"며 "대기업 총수들 불렀으면 연출이라도 제대로 했어야했다"며 대통령실을 비꼬았다.
#박지원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