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김태호 양산을 출마 수락 "민주당 낙동강 로드 막겠다"

8일 국회 기자회견서 당 제안 수락 공식화... 김두관-김태호 맞대결 가능성 높아져

등록 2024.02.08 11:23수정 2024.02.08 11:23
3
원고료로 응원
a

김태호 "양산을 출마 요청 겸허히 수용"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의 경남 양산을 출마 요청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낙동강 벨트를 총선 승리의 교두보로 만들어달라는 당의 간곡한 요청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 남소연

 
국민의힘 김태호 국회의원이 오는 4.10 총선에서 경남 양산을에 출마한다. 이로써 양산을 국회의원선거는 경남도지사를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의 맞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 의원은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음도 무겁고 책임감도 무겁다"면서 "낙동강 벨트를 총선 승리의 교두보로 만들어달라는 당의 간곡한 요청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그는 "낙동강 벨트 탈환이 나라를 위한 큰 승리의 출발이 되리라 믿는다"면서 "낙동강 최전선 양산에 온몸을 던져, 민주당 낙동강 로드를 반드시 막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낙동강 벨트 탈환'을 강조하며 김태호 의원에게 양산을 출마를 제안한 바 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향이자 지역구(산청·함양·거창·합천) 유권자들에게 죄송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4년 전 무소속으로 거창함양산청합천에 출마해 당선됐다.

그는 "4년 전 무소속의 저를 따뜻하게 품어주셨던 고향분들께 한없이 죄송한 마음"이라며 "어디에 서 있든 그 은혜는 평생 가슴에 묻고 반드시 갚겠다"고 언급했다.
#김태호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