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통령실, '윤 양심고백' 영상에 "허위조작 영상, 강력대응"

김수경 대변인 "일부 매체, '풍자영상'으로 규정... 언론 사명에 반해"

등록 2024.02.23 17:38수정 2024.02.23 17:38
2
원고료로 응원
a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최근 소셜미디어에서 확산된 '윤석열 대통령 허위 조작 영상'에 관해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3일, 지난해 말부터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통해 급속히 확산한 '윤석열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 영상을 '허위 조작 영상'으로 규정하고 강력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메타와 틱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윤 대통령 양심고백' 허위 조작 영상이 유통됐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1일 해당 영상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삭제와 차단을 요청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방심위(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 22일 정보통신심의규정 등에 따라 사회 혼란을 현저히 야기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보고 신속하게 심의 결정했다"며 "이에 이날 오전 통신소위를 개최해 이 가짜 영상이 실제 영상을 이용해 만든 게시물로, 일반인들이 윤 대통령의 실제 발언으로 오인할 가능성이 크다고 봐서 사회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정보로 판단해 차단 의결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럼에도 일부 매체에서 사실과 다른 허위 조작 영상을 풍자 영상으로 규정하거나 가상 표기가 있어 괜찮다고 보도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가짜뉴스 근절이라는 언론의 사명에도 반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또 "민주주의 꽃인 총선을 앞두고 허위 조작 영상이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우리 사회 전체가 힘을 모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위 영상을 제작한 데 대해 추적해 법적 처벌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금 고발된 상황으로 알고 있고 경찰에서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a

윤석열 가상연설 영상 ⓒ sns

  
해당 영상은 '가상으로 꾸며본 윤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이라는 제목으로 44초 분량이다. 지난 2023년 11월 23일 소셜미디어에 처음 올라온 이 영상은 윤 대통령이 2022년 대선후보 시절 TV조선에서 했던 연설을 짜깁기해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데, 영상 속에는 "저 윤석열, 국민을 괴롭히는 법을 집행해 온 사람입니다" "저 윤석열의 사전에 정치보복은 있어도 민생은 없습니다" 등의 발언이 나온다.

앞서 서울경찰청은 지난 21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관련 게시물의 삭제와 차단을 요청했다. 경찰은 "같은 URL 주소를 통해 틱톡, 인스타, 페이스북 사이트 계정을 사용하는 회원이 '가상으로 꾸며본 윤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이란 제목의 영상 등을 게시한 것으로 확인돼 삭제·차단을 요청한다"라고 밝혔다.


방심위는 23일 긴급 통신심사소위원회를 열고 해당 영상에 대해 접속 차단 조치를 결정했다. 한국언론노조 방심위지부는 전날 성명서를 통해 "방심위가 <뉴스타파> 녹취록 인용보도에 대한 과징금 결정, '바이든-날리면' 보도에 대한 과징금 결정에 이어 SNS에 올라온 40초 남짓 풍자 영상에까지 긴급 심의를 남발하고 있다"며 "제발 대통령 심기 경호를 위한 긴급 심의를 멈추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윤대통령양심고백 #방심위 #김수경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캐나다서 본 한국어 마스크 봉투... "수치스럽다"
  2. 2 100만 해병전우회 "군 통수권" 언급하며 윤 대통령 압박
  3. 3 300만명이 매달 '월급 20만원'을 도둑맞고 있습니다
  4. 4 시속 370km, 한국형 고속철도... '전국 2시간 생활권' 곧 온다
  5. 5 황석영 작가 "윤 대통령, 차라리 빨리 하야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