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불러요, 아침이슬' 시민참여 프로그램들은?

등록 2007.03.21 14:03수정 2007.05.02 17:37
0
원고료로 응원
a

6월 민주항쟁은 한국 민주화의 출발점으로 평가되고 있다. 사진은 87년 6월항쟁의 도화선이 됐던 이한열 열사의 죽음에 항의하는 학생 시위대. ⓒ 이인영 홈페이지


6월 민주항쟁 20년입니다.

1987년 6월, 대한민국은 지역과 세대를 뛰어넘어 하나가 되었습니다. 민주주의를 염원하며 거리에서, 광장에서 한 목소리로 외치고 노래 불렀습니다. 그리고 20년, 광장은 월드컵으로, 미선이 효순이를 위한 촛불의 물결로 지켜져 왔습니다.

6월 민주항쟁 20년을 맞아 6월민주항쟁20년사업추진위원회와 <오마이뉴스>는 공동으로 시민대축제 '함께 불러요, 아침이슬'을 펼칩니다. 사이버광장에서의 축제는 오늘부터 5월 말까지 몇 마당으로 나눠 진행합니다. 그리고 그 열기를 오는 6월 10일 전국 각지 광장에서의 '아침이슬' 대합창으로 이어가려 합니다.

아래 시민ㆍ네티즌과 함께하는 주요 프로그램을 소개합니다. 그해 6월에 그랬듯이, 시민ㆍ네티즌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을 때 축제는 더욱 축제다워질 수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합니다.

각 프로그램에 대한 좀더 자세한 안내는 '함께 불러요, 아침이슬' 행사 페이지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나의 6월 이야기' 수필(수기·기사) 공모

20년 전의 6월. 당신은 그 거리의 어느 자리엔가 서 있었습니다. 또한 6월은 상상 속에서 그리는 멋진 환상이었습니다. 바로 그 기억을, 기억 속의 공간을, 공간 속의 사람을, 사람 속의 희망을 다시 이야기해봅시다.

△ 공모기간
: 2007년 3월 20일(화)~5월 31일(목)

△ 응모방법
: <오마이뉴스>에서 '기사쓰기'로 올려주시면 됩니다. 일반 독자님은 먼저 기자회원으로 가입해야 합니다.
: 기사를 등록할 때 '덧붙이는 글'에 '나의 6월 이야기 응모'이라고 적어주십시오.

△ 시상내역
- 최우수상(1편) : 50만원
- 우수상(1편) : 30만원
- 장려상(10편) : 10만원
: 당선작품은 묶어 <나의 6월 이야기> 책자로 펴낼 계획입니다.

△ 당선작 발표
: 6월 초 <오마이뉴스> 사이트 공지사항을 통해 발표합니다.



'함께 불러요, 아침이슬' 동영상 UCC 공모

○ 다 함께 부릅시다 = '누구'와 '어디'서 '무엇'을 하며 불러도 좋습니다. '아침이슬'을 노래 부릅시다! 지금 바로 당신이 있는 곳에서 우리의 바램을 담아 불러봅시다. 아울러 그것을 당신의 디카로 폰카로 찍어 인터넷의 '아침이슬' 마당에 UCC로 올려 함께 나눕시다.

○ 수없이 다채로운 '아침이슬' = 문화다양성의 시대에 맞게 이제는 누구나 '아침이슬'을 다양하게 바꿔 부를 수 있습니다. 원곡을 다양하게 편곡(록, 댄스, 힙합, R&B, 트로트, 국악)하여 일상의 아름다운 추억으로 만들어봅시다. 이를 인터넷의 '아침이슬' 마당에 올려 수많은 네티즌과 함께 나눠 봅시다.

△ 시상내역
- 최우수상(1편) : 상금 100만원 & 백두산 여행권(2인, 5박6일)
- 우수상(1편) : 50만원
- 장려상(10편) : 10만원
- 인기상(1편) : 30만원(행사 기간 전체에서 네티즌 최다 조회수를 기록한 작품)
- 주간 인기상(매주 1편) : 10만(주간 단위로 네티즌 최다 조회수를 기록한 작품)

△ 공모기간
: 4월 초 진행 예정. 기타 좀 더 자세한 사항은 행사 시작과 함께 별도 공지합니다.

※ '함께 불러요, 아침이슬' 축제에 참여한 분들 가운데 610명을 추첨해 경품을 드립니다. 모든 상금 및 경품의 제세공과금(22%)은 수상자 본인 부담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국감 답변 지켜보던 추미애 "감찰하라"
  2. 2 '나경원 아들' 대리 발표자 해외 출장비, 복지부 돈이었다
  3. 3 불에 탄 투표함... 미국인들의 눈물겨운 노력
  4. 4 "시한폭탄... 고시촌 슬럼화 방치하면 극단적 사건 생긴다"
  5. 5 어느 날 그는 1억 원 빚쟁이가 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