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뉴스란 무엇인가? 우리는 이렇게 정의합니다.
"뉴스는 기자를 뛰게 하는 것이다. 더 좋은 뉴스는 기자의 가슴까지 뛰게 하는 것이다."
그 가슴 뛰는 순간에 우리는 "야아!" 혹은 "정말?"하고 놀랍니다. 그 때 바로 Oh, my, News가 발생합니다.
우리는 이 철학을 회사와 매체의 이름으로 삼았습니다. 이것이 오마이뉴스라는 독특한 이름의 기원입니다.

2000년 2월 22일 오후 2시 22분오마이뉴스의 창간 시점은 2의 연속입니다. 그 택일에는 20세기 언론문화와의 철저한 결별, 시궁창과도 같았던 한국 언론구조에 대한 혁파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모든 시민은 기자다창간 이래 크고 작은 수많은 특종이 있었지만 가장 큰 특종은 바로 이것입니다.
"모든 시민은 기자다!" 이 컨셉으로 오마이뉴스를 창간한다고 선언한 창간사가 최대 특종입니다. 우리는 기자를 이렇게 정의합니다. "기자는 별종이 아니라 새소식을 가지고 있고 그것을 남에게 전하고 싶은 모든 시민들이다." 우리는 그들을 '시민기자' 또는 '뉴스게릴라'라고 부릅니다. '뉴스게릴라들의 뉴스연대'가 바로 오마이뉴스입니다.

5:5 세상오마이뉴스는 주식회사이지만 영리만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세상의 변화를 추구합니다. 대한민국 여론시장은 오랫동안 보수가 지배해왔습니다. 우리는 언론 영향력에서 진보:보수가 5:5가 되는 세상을 지향합니다. 우리의 철학은 '열린 진보'입니다. 기본적으로 진보적인 목소리를 내되, 경직된 진보에 회초리를 들고, 양심적이고 생산적인 보수와는 악수를 청할 것입니다.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은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오시는 길

주소Tel_02-733-5505    Fax_02-733-5011/5077
E-mail_ohmynews@ohmynews.com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96 누리꿈스퀘어 비즈니스타워 18층 (주)오마이뉴스

지하철디지털미디어시티역6호선공항철도경의선
2번출구버스 7711, 7730번 탑승 후 누리꿈스퀘어 하차
9번출구도보로 10분 거리

도보 2번출구팬텍빌딩 앞 마포견인차량보관소 > 새누리어린이공원 > 상암동 우편취급국 > DMC홍보관 > 누리꿈스퀘어
9번출구성암삼거리에서 좌회전 > 상암파출소 > 서서울농협 상암지점 > DMC 홍보관 > 누리꿈스퀘어

버스 간선버스171, 172, 271, 470, 710
지선버스7711, 7013, 7715, 7019, 7730, 7016
광역버스9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