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실종가족, 해군에 인명 구조 중단 요청

등록 2010.04.03 22:46수정 2010.04.03 22:46
0
원고료주기

3일 천안함 실종 장병의 첫 시신이 발견된 가운데 실종자 가족협의회가 인명 구조작업을 중단할 것을 해군에 요청했다.

 

이정국 실종자 가족협의회 대표는 이날 오후 9시50분께 2함대 보도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명 구조작업을 중단하고, 선체 인양작업으로 돌입할 것을 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체 내부가 피폭 충격과 바닷물 유입으로 위험한 상태라고 한다"면서 "기대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 안으로 잠수요원이 진입할 경우 희생이 우려되기 때문에 선체 내부 진입은 더이상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생존자 구조와 시신 인양은 현 시점에서 중단 될 것"이라며 "해군측도 구조 방식과 인양 방식 결정을 가족협의회에 위임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에 따라 "위험한 선체 내부 진입과 인명구조 작업은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선체 인양방식은 해군에게 위임한다"고 말했다.

 

또 "발견 희생자는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 안치하기로 했다"면서 "실종 장병 전원이 귀환할 때 까지 장례절차 등은 일절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가족협의회는 이번 결정을 백령도 사고해역 현지에서 김성찬 해군참모총장과 협의한 사안이라면서 군에 위임한 선체 인양은 민간 업체에 맡기기로 이미 결정됐다고 밝혔다.

 

발견되는 실종 장병 시신은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하지 않고 2함대가 마련한 사령부 안에 안치하기로 했다.

 

앞서 이날 오후 5시59분께 함미 원상사실에서 남기훈(35) 상사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현재 백령도 독도함에 있으며, 당초 알려진 대로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되지 않고 평택 2함대로 옮겨질 예정이다.

 

syyoon1111@newsis.com

jayoo2000@newsis.com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2010.04.03 22:46 ⓒ 2010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통신사 뉴시스(newsis)와 기사제휴를 맺고 기사를 갖다 쓰기 위해 기자회원으로 등록시킴. 회원등록은 오마이뉴스 편집부에서 2003년 3월26일자로 임의로 등록시킨 것임. 이제 100자가 되었을 것 같은데?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5. 5 조국 전격 사의 표명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