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실종사병 중 고위직 공무원 아들은 없을 것"

[현장]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 일요법회서 '추가폭로' 대신 정치권에 '쓴소리'

등록 2010.04.04 16:38수정 2010.04.05 14:02
0
원고료로 응원
a

4일 열린 봉은사 일요법회에서 '맨장삼'이 아닌 '가사'를 입고 명진 스님은 이날 법회에서 천안함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들에게 거듭 위로의 말을 전했다. ⓒ 홍현진

 

"고 한주호 준위는 마음에 사랑하는 아들, 딸을 품고 눈을 감은 것입니다. 그런데 그 절절하고 애통하고 비통한 자리를 배경으로 해서 기념촬영을 하는 정치인이, 그게 바로 우리 지역구 국회의원입니다. 그런 자리까지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이런 사람들, 이게 이 나라를 열흘이 돼도 사고 원인조차 규명하지 못하는 아주 웃기는 나라로 만든 겁니다."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을 둘러싼 '추가 폭로'는 없었다. 하지만 정치권을 향한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의 '쓴소리'는 4일 일요법회에서도 이어졌다. '맨장삼'이 아닌 '가사'를 입고 나타난 명진 스님은 이날 법회에서 천안함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들에게 거듭 위로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사고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에 대한 '일침'도 이어졌다. 명진 스님은 "안상수 의원이 거짓말을 하니까 사건이 확대되었다"면서 "지금은 묵언수행한다고 말을 안 한다고 하는데 정말 이러다 불자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법회에는 안 원내대표의 외압 발언이 사실임을 증언한 김영국씨도 참석해 봉은사 신도들의 박수를 받았다.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반대를 위한 네 번째 법회'에는 2000여 명의 신도가 자리했다. 

 

"공성진 최고위원, 어떻게 그 피 끓는 그 애통한 자리에 가서..."

 

명진 스님은 지난 74년 해군예인정(YTL) 침몰사고로 인해 목숨을 잃은 친동생의 이야기를 전하면서 천안함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명진 스님은 "아마도 이번 침몰사고로 실종이 된 해군들 중에 국회의원 아들이나 장관 아들이나 아니면 고위직에 있는 공무원의 아들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실종 장병들이) 그야말로 돈 없고 '빽' 없고 줄 없는 그런 서민들의 아들들일 거라고 생각하니까 더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구조작업에 나섰다가 순직한 고 한주호 준위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명진 스님은 "한주호 준위가 구조 나가 있을 때 딸한테 마지막으로 보내는 문자메시지가 '딸, 한의원에 전화 안 했으면 아빠가 대신 할게. 내 딸 사랑해'라고 보냈다는 것을 보았다"면서 "참 말문이 막히고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명진 스님은 최근 고 한주호 준위의 빈소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어 비난을 받고 있는 공성진 한나라당 최고의원에 대해 "어떻게 그 피 끓는 그 애통한 자리에 가서… 옆에 있었으면 귀싸대기를 한 대 치고 싶은 심정"이라고 일갈했다.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는다면 실종자 가족들 두 번 죽이는 일"

 

이어서 명진 스님은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게 할 수 없을지라도 숨김없이 실종자 가족들이 납득할 수 있게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명진 스님은 "무엇 때문에 생존한 해군들을 한군데 모아놓고 '기억이 안 난다'는 그 말만 하라고 지시를 내리고, 무엇을 감출 게 있고 무엇을 속일 게 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명진 스님은 "이명박 대통령이 오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낱낱이 공개적으로 진실을 밝히라고 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방부 장관이나 해군 장교들이 이랬다 저랬다, 사고 시간도 바뀌고 진실성이 하나도 없다"면서 "아마 해군 참모총장이나 국방부 장관이 대통령이 군대를 안 갔다 온 군면제자라고 무시하고 말을 안 듣는 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명진 스님은 "부모들의 절절한 심정을 외면하고 혹시라도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는다면 그것은 실종자 가족들 그리고 해군 장병들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명진 스님은 "하루빨리 이 사고가 마무리가 되고 이번 사고의 원인이 정확히 밝혀질 수 있도록 부처님께 기도 드리겠다"면서 신도들에게 "이 비극에 관심을 잃지 마시고 지켜보면서 진실이 밝혀지기를 촉구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신도들의 박수가 이어졌다.

 

"안상수 의원이 나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했으면 좋겠다"

 

a

봉은사 주지 명진스님이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먼저 밝힌, 이명박 대통령 후보 시절인 지난 2007년 10월 13일 자승 총무원장이 이상득 의원을 데리고 와, "이명박 후보가 봉은사에 와서 스님과 신도들에게 인사를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부탁한 사실을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삼성동 봉은사 법왕루에서 열린 일요법회에서 공개적으로 털어놓고 있다. ⓒ 남소연

 

'외압 의혹'에 대해 입을 다문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명진 스님은 "강남 한복판에 앉아서 눈만 뜨면 현 정권에 대해서 각을 세우는데 (내가) 얼마나 밉겠나,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 보라"며 운을 뗐다.

 

명진 스님은 "안상수 원내대표가 참 머리가 나쁜 게 (자승) 원장스님과 얘기 중에 '그 스님 다른 데로 가라고 했으면 좋겠다' 이 정도로 얘기했으면 사건이 안 될 텐데 '그런 일도 없다, 본 일도 없다' 그런 거짓말을 하니까 사건이 확대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명진 스님은 안 원내대표에 대해 "툭하면 명예훼손으로 고발도 잘하고 툭하면 법적조치도 잘하는 사람이… 안상수 의원이 제발 좀 나를 명예훼손으로 고발 좀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명진 스님은 안 원내대표에게 "어디 가서 묵언수행 잘해가지고 정말 정직하고 거짓말 안 하는 그런 사람이 돼서 오면 상좌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해 신도들의 박수를 받았다. 그 가운데 한 신도는 "안 됩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김영국 기자회견 과정에서 어떠한 부탁도 한 적 없어"

 

a

4일 열린 봉은사 일요법회에 참석한 김영국씨가 신도들 앞에 나와 박수를 받기도 했다. ⓒ 홍현진

 

이어서 명진 스님은 김영국 거사가 기자회견을 하는 과정에서 자신은 어떠한 부탁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명진 스님은 "다른 사람들이 김영국 거사를 불러서 몰래 녹취를 해야 안전하다, 만약에 김영국 거사가 스님한테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그러면 내가 거짓말쟁이가 된다고 말했다"며 '폭로' 이전의 상황을 전했다.

 

특히 명진 스님은 "비겁하고 치사하게 남의 말 녹음해놨다가 나중에 부인하면 '너 이렇게 얘기했잖아' 그렇게는 안 한다고 했다"면서 "김영국 거사한테 증언을 해달라는 부탁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본인이 정말로 진실한 사람이라면 정직한 사람이라면 말해 줄 것으로 생각했다"는 것이다. 

 

명진 스님은 "이번 봉은사 직영사찰 전환 과정에서 가장 고비였던 때가 김영국 거사의 기자회견이었다"고 회고했다. 명진 스님은 "권력 앞에서 진실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면서 김씨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잠시 후 이날 법회에 참석한 김영국씨가 신도들 앞에 나와 박수를 받기도 했다.

 

이날 법회를 마치면서 명진스님은 "겨울에 혹한을 이기고 땅을 뚫고 올라오는 싹들처럼 우리도 이런 고비를 넘기고 나면 기쁨이 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진 스님은 "우리는 지금 어려운 등산을 한발 한발 하고 있다"면서 "인연이 되고 때가 되면 언젠가 저도 떠나겠지만 여러 신도님들과 함께 한국 불교의 새로운 희망의 꽃을 봉은사에서 피워야겠다는 그런 꿈이 이뤄지는 날까지는 조금도 굴하지 않고 뚜벅뚜벅 한발 한발 나아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2010.04.04 16:38 ⓒ 2010 OhmyNews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3. 3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4. 4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5. 5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