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조국 "박근혜 측 온갖 꼼수로..."

[이말어때] 최종변론 연기 요청에 돌직구

등록 2017.02.20 08:58수정 2017.02.20 08:58
5
a

ⓒ 피클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이 최종변론을 일주일가량 미뤄달라고 헌법재판소에 요청했습니다. 어떻게 해서든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3월 13일을 넘기고 싶은 속내가 담겨있습니다. 7인 체제의 헌재에서는 탄핵 기각에 필요한 재판관 수가 3명에서 2명으로 줄어들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온갖 꼼수로 3월 13일을 넘기려고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만약 헌재에서 최종변론 연기를 허용하면 계속해서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또 미뤄달라고 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과연 '박근혜 구하기' 작전은 시나리오대로 될지 주목됩니다.

19대 대통령선거 '알고뽑자' 바로가기

19대 대선톡 '그것이 묻고 싶다' 바로가기

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권력과 자본앞에 당당한!

AD

AD

인기기사

  1. 1 [모이] 대선 토론 끝난 밤, 실검 1위는 '손석희'
  2. 2 '잘 나가던' 문재인, 왜 그랬을까
  3. 3 죽 쑤는 보수 후보들, 결국 하나 터뜨렸구나
  4. 4 안철수 측 "고용정보원 특혜채용자는 권양숙의 9촌"
  5. 5 바른정당 속내, 홍준표에게 딱 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