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모이] 4대강 재자연화는 선택 아닌 필수

등록 2017.03.18 09:24수정 2017.03.18 09:24
0
a

ⓒ 정수근


a

ⓒ 정수근


a

ⓒ 정수근


a

ⓒ 정수근


17일 오후 2시 환경운동연합과 시민환경연구소는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의미있는 토론회를 열었다. '4대강사업, 차기정부의 과제와 방향'이란 주제의 토론회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정권 교체의 가능성이 높은 시점에서 차기정부가 우선적으로 4대강 재자연화을 공약하고, 하루빨리 재자연화를 이룰 수 있기를 희망했다.

'4대강 전사' 박창근 교수는 "4대강 방류에 따른 복원 영향"을 , 환경연합 염형철 총장은 "4대강사업, 차기 정부 정책 방향 제안"에 대해 발제했다.

발제를 다 듣고난 다섯명의 토론자는 이구동성으로 재자연화의 필요성과 심각성을 토로했다. 다만 4대강사업과 같이 그렇게 졸속으로 진행돼선 안 된다는 공감대는 형성됐다. 그래서 국민과 함께하는 복원, 강의 고유성을 살려주는 복원으로 주장했고, 차기 대통령후보들에 공개 질의할 계획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이 기사의 원고료 0

0

AD

AD

인기기사

  1. 1 경찰,'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 기획팀장 긴급체포
  2. 2 문재인-유병언 엮으려다 역풍 맞는 홍준표
  3. 3 "합의 없다"는 조사위, 미수습자 가족들 결국 '오열'
  4. 4 문재인 지지자들은 왜 최성 후보에 환호했나
  5. 5 사상검증에 스티커까지... 삼성동 자영업자는 '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