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4대강 재자연화는 선택 아닌 필수

등록 2017.03.18 09:24수정 2017.03.18 09:24
0
원고료주기
a

ⓒ 정수근


a

ⓒ 정수근


a

ⓒ 정수근


a

ⓒ 정수근


17일 오후 2시 환경운동연합과 시민환경연구소는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의미있는 토론회를 열었다. '4대강사업, 차기정부의 과제와 방향'이란 주제의 토론회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정권 교체의 가능성이 높은 시점에서 차기정부가 우선적으로 4대강 재자연화을 공약하고, 하루빨리 재자연화를 이룰 수 있기를 희망했다.

'4대강 전사' 박창근 교수는 "4대강 방류에 따른 복원 영향"을 , 환경연합 염형철 총장은 "4대강사업, 차기 정부 정책 방향 제안"에 대해 발제했다.

발제를 다 듣고난 다섯명의 토론자는 이구동성으로 재자연화의 필요성과 심각성을 토로했다. 다만 4대강사업과 같이 그렇게 졸속으로 진행돼선 안 된다는 공감대는 형성됐다. 그래서 국민과 함께하는 복원, 강의 고유성을 살려주는 복원으로 주장했고, 차기 대통령후보들에 공개 질의할 계획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490

AD

AD

인기기사

  1. 1 <뉴스데스크> 당분간 중단... 메인뉴스, 배현진 대신 김수지
  2. 2 문재인 케어 반대 투쟁위원장 '최대집' 누군가 봤더니
  3. 3 송강호씨 미안해요... 24년차 <출발! 비디오여행>의 반성
  4. 4 확 달라진 MBC, 손석희 사장님 긴장하셔야겠습니다
  5. 5 배현진 떠난 <뉴스데스크>... 이날 MBC가 보도한 특별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