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산골 마을 방송 이렇게 바뀝니다

등록 2017.03.18 17:13수정 2017.03.18 17:13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신광태


ⓒ 신광태


ⓒ 신광태


"아! 아! 주민 여러분께 공지사항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시골 마을 한가운데 덩그러니 달린 스피커를 통해 들려오던 마을 이장 목소리. 이런 풍경이 옛이야기로 남겨질 날도 멀지 않았다.

산골 마을방송 시스템이 바뀌고 있다. 이장이 휴대폰을 통해 전화하듯 방송을 한다. 장소가 서울이든 외국이든 문제 되지 않는다.

이 내용은 마을 앰프가 아닌 각 가정에 설치된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온다.

외출을 했다고 듣지 못하는 게 아니다. 파란 줄이 켜져 있다면 음성 메시지가 저장되었단 표시다. 녹음된 내용을 들으면 된다.

방송번호는 주민들과 공유한다. 마을 사람들 누구나 공지사항을 알릴 수 있다.

"요즘은 방음이 잘 된 집들이 많아 밖에 설치된 스피커는 비효율적이죠. 또 소음 공해도 줄이는 효과도 큽니다."

시범으로 설치한 화천군 광덕3리 이희철 이장은 '설치 비용도 기존 아날로그 시스템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435

AD

AD

인기기사

  1. 1 형님은 세상 떴지만... 이재명은 여전히 형수와 전쟁 중
  2. 2 최승호 사장이 무릎 꿇자, 세월호 유가족 "눈물 난다"
  3. 3 7년간의 참상 뒤집은, 손정은의 '자성'과 최승호의 '사죄'
  4. 4 사주 공부해 보니, 이런 역술가는 99% 사기꾼
  5. 5 이재명 "나도 친문, 왜 내가 내부총질 해야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