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myNews

뉴스정치

맨위로
"경상남도는 자유한국당과 홍준표의 사유물이 아니다. 홍준표 도지사는 당장 사퇴하라."

정의당 경남도당이 이같이 밝혔다. 여영국 경남도의원과 노창섭 창원시의원은 21일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홍 지사의 당장 사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대선경선후보로 나선 홍 지사가 '도지사 보궐선거는 없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번 대선은 5월 9일로, 선출직 공직자가 대선에 출마하려면 30일 전인 4월 9일(일요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그런데 홍 지사는 사퇴 시한을 최대한 늦춰, 4월 9일 자정께 사임서를 낼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경남지사 권한대행이 다음 날인 4월 10일 선관위에 '도지사 궐위' 사실을 통지하면, 보선은 없게 된다.

현행 규정상 자치단체장은 임기 1년 이상이면 보선을 치러야 한다. 홍 지사의 임기는 2018년 6월 말까지로, 아직 1년 3개월 가량 남아 있다.

축소
정의당 경남도당은 21일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정의당

정의당 경남도당은 홍 지사에 대해 "법 위에 군림하려는 쿠데타적 발상"이라 비난했다. 이들은 "홍준표 지사는 공직선거법이 보궐선거 실시 사유 발생 시점을 '관할 선관위에 사임 통지가 된 때'라고 규정하고 있는 점을 악용하여, 4월 9일 자정 무렵 사임원을 통보하여, 선관위에 사임 통지가 도달하는 날짜를 대선 30일 전보다 늦추려는 것"이라 했다.

이어 "이는 법 위에 군림하려는 쿠데타적 발상이며, 의도적인 보궐선거 방해 행위이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을 농단하더니, 홍준표 지사는 경남도정을 농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홍준표 도지사의 도지사 보궐선거 원천봉쇄 태도는 홍 지사와 자유한국당이 도정을 절대 놓지 않으려는 술책이다"며 "현재 상황에서 대선과 함께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를 치른다면 자유한국당은 승산이 없기 때문"이라 했다.

이어 "대신, 홍 지사는 대선 후에도 경남도정을 장악하고 있는 자신의 인맥을 뒤에서 조종하려는 속셈을 가지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최순실표 상왕정치'를 펼치겠다는 것"이라며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자신과 자유한국당이 재집권하려는 정략적 술책으로 도지사보궐선거를 의도적으로 원천봉쇄 하는 것"이라 덧붙였다.

정의당은 "자유한국당과 경남도의회 의장은 태도를 분명히 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자유한국당과 경남도의회 의장은 홍준표와 함께 도민을 우롱하고 도정을 농단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 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