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자유한국당조차도 숨기지는 않는데..."

[이말어때] 뜨거운 대선 포스터 논란

등록 2017.04.18 08:55수정 2017.04.18 09:01
6
원고료주기
a

ⓒ 피클


벽보를 둘러싼 논란이 뜨겁습니다.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과 함께 공개된 대선후보 포스터 말입니다. 논란의 중심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포스터입니다. 다소 파격적인 디자인과 함께 소속 정당 표기가 없어 벌어진 일입니다. '전략이 성공했다'는 평가와 '국민을 속인 것'이라는 비판이 엇갈리는 상황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의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부역자라는 낙인 찍히고 정당지지율이 10%로 추락한 자유한국당조차도 당명을 숨기지는 않는다"고 꼬집었습니다. 포스터 하나에도 많은 말들이 오가면서 서서히 달아오르는 모양새입니다. 이제 겨우 하루 지난 대선전, 앞으로 21일 남았습니다.
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432

AD

AD

인기기사

  1. 1 최승호 사장이 무릎 꿇자, 세월호 유가족 "눈물 난다"
  2. 2 7년간의 참상 뒤집은, 손정은의 '자성'과 최승호의 '사죄'
  3. 3 '귀환' 박성호 "숨어서 중계하는 MBC 기자... 기가 막혔다"
  4. 4 "대한민국이 알고있던 홍준표는 가짜다"
  5. 5 안철수 "최승호 MBC 사장 임명, 적폐청산 하지 않은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