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정상회담 성사 여전히 희망적… 힘든 협상 준비"

"회담 무산된다면 최대 압박작전 계속해나갈 것"

등록 2018.05.16 21:47수정 2018.05.16 21:47
0
원고료주기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백악관은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이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할 경우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북미정상회담 개최는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폭스뉴스에 나와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동시에 우리는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왔다"며 "만약 회담이 열린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준비가 돼 있으며, 만약 열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현재 진행 중인 최대의 압박 전략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이날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 취소한 데 이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선(先) 핵포기-후(後) 보상' 등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 등에 반대를 표했다.

김 부상은 특히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하면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개최 자체를 재고할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2,163

AD

AD

인기기사

  1. 1 "경상도는 안 바뀝니다, 안 바뀌어요"
  2. 2 손학규 '송파을' 불출마 선언... "염려 끼쳐 죄송"
  3. 3 소녀들은 왜 포르노 배우가 되었나... 충격적인 진실들
  4. 4 '말 많은' 피고인 이명박의 웃음
    "나도 새로운 사실 많이 알게 됐다"
  5. 5 "전문가 무시해?" 배명진 교수는 왜 'PD수첩'에 화를 내나